"현 방역체계 유지시 국내 코로나 확진자 1월말 하루 1만명"

서장훈 | 기사입력 2021/12/01 [08:43]

"현 방역체계 유지시 국내 코로나 확진자 1월말 하루 1만명"

서장훈 | 입력 : 2021/12/01 [08:43]

한국과총·의학한림원·과기한림원, 코로나19 온라인 공동포럼[연합뉴스TV 제공]

 
코로나19 병상

[연합뉴스TV 제공]

 

  우리나라가 현행 방역 체계를 유지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환자가 내년 1월말이 되면 하루 1만명에 도달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30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공동 개최한 '코로나 감염, 올 겨울 난 괜찮을까' 온라인 포럼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인공지능(AI) 활용 감염병 유행 예측 알고리즘의 계산 결과를 공개하고 우리나라의 향후 코로나19 상황은 다른 나라 보다 불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빨리 시작한 서구권 국가는 우리나라보다 항체 형성율이 3∼10배 높다"며 "우리에게 남아 있는 피해(의 잠재적 규모)가 더 클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최근 코로나19 환자 데이터를 반영하면 (내년) 1월이 되면 (국내 하루) 코로나19 환자는 거의 7천명에 도달하게 되고 1월말에는 1만명 이상이 될 것"이라며 "중환자 수는 백신의 중증화 효과 감소 등으로 모델링 결과를 벗어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델타 변이가 등장한 이후 백신 접종을 통해 현 상황을 완전히 해결하기는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코로나19 피해 감소 전략과 피해 분산 전략을 병행해야한다"며 "백신 접종율을 높이고 경구용 치료제를 빠르게 보급하는 것과 함께 방역을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것이 모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의 또 다른 발표자인 김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 교수는 서울 등 일부 지역의 중증 환자 병상 가동율이 한계에 이르렀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현재 중환자실 내 비응급, 비중증 환자의 비중은 10∼30%로 추정한다"며 "이를 고려하면 중증 환자 병상을 현재보다 1천∼2천개 더 확보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중환자실 환자의 평균 재원일수는 약 3∼4일"이라며 "당장 다음주 비중증 환자의 입원과 수술을 연기한다면 빠르게 병상 확보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교수의 의견에 대해 패널로 나온 서지영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대한중환자의학회 차기회장)는 "정부 발표를 보면 코로나19 중증 환자용 병상을 '몇 개' 확보했다고 이야기하는데 현 시스템에서는 확보한 코로나19 중증 환자 병상만큼 일반 중환자를 돌보는 진료인력과 병상이 줄어드는게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서 교수는 "현 시스템에서는 환자의 위중도와 관계없이 일단 특정 병원에 '자리가 났다'고 하면 무조건적으로 환자를 배정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치료 효과를 개선하려면 환자 상태에 따른 병상 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