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퀄컴과 손잡고 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핸즈프리 운전"

서장훈 | 기사입력 2022/01/10 [09:11]

GM, 퀄컴과 손잡고 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핸즈프리 운전"

서장훈 | 입력 : 2022/01/10 [09:11]

울트라 크루즈에 퀄컴 칩 활용…2023년 출시 차량에 첫 적용[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트라 크루즈

[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M이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과 손잡고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9일 한국GM에 따르면 GM은 차세대 핸즈프리(Hands free) 운전자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가 퀄컴이 개발한 시스템온칩 기반의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로 구동될 것이라고 밝혔다.

    GM은 5나노미터(㎚) 공정으로 제작된 퀄컴의 스냅드래곤 라이드 플랫폼을 첨단 운전 지원 기술에 적용하는 최초의 자동차 기업이 된다.

    GM과 퀄컴의 합작으로 개발된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노트북 2대를 겹쳐 놓은 정도의 크기다.

    울트라 크루즈 기능을 활용하면 고성능 센서 인터페이스와 메모리 대역폭을 통해 95% 이상의 주행 상황에 스스로 대응할 수 있다.

    울트라 크루즈는 운행 지면 상태를 감지하는 라이다(LiDAR)를 포함해 레이더와 카메라가 수집한 도로 정보를 분석해 차량의 360도를 3차원으로 인식한다.

    교통 신호체계에 맞춘 자동 운행, 내장 내비게이션의 최적 경로 설정, 자동 안전거리 유지와 속도 제한 준수, 자동 차선 변경, 자동 좌우 회전 지원, 자동 근거리 장애물 회피, 자동 주차 등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울트라 크루즈 컴퓨팅은 16코어 CPU에서 대기시간이 짧은 핵심 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스냅드래곤의 시스템온칩과 AI엑셀러레이터 2개로 구성된다.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프로세싱을 위한 300테라 이상의 초당 운영 고성능 AI 컴퓨팅이 가능하다.

    GM은 2023년 초 출시되는 캐딜락 '셀레스틱'에 울트라 크루즈를 처음 적용할 계획이다.'

[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컴퓨팅 아키텍처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