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언론사 기사 > 외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력 없는 개장 전 해수욕장..'물놀이 사고' 주의보
 
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7/05/22 [09:35]
인력 없는 개장 전 해수욕장..'물놀이 사고' 주의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여름 같은 더위에 주말과 휴일 물놀이 즐긴 분들도 많으셨을 겁니다. 그런데 딱 지금 이 시기가 사고에 더 유의해야할 때인데요. 특히 해수욕장 같은 경우에는 아직 개장 전이라서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있는 인력이 없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제트스키가 시원하게 파도를 가르고,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수영실력을 뽐내는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은 벌써 여름입니다.

이곳 해운대를 비롯해 송도와 송정 등 주요 해수욕장은 다음달 개장이지만, 최근 부쩍 늘어난 물놀이객들로 비상입니다.

그런데 어디에도 안전요원은 보이지 않고 백사장 옆 응급의료시설 역시 문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자치단체와 해경, 소방당국의 안전 대비가 날씨보단 미리 정해 놓은 개장일에 맞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다보니 물에 빠지거나 수상 레저기구를 타다 사고가 나도 초동 대처가 늦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이달 초 해운대와 경남 창원에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던 중학생과 주부는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추교윤/해운대구 해수욕장운영팀장 : 지금 전면통제를 하기엔 인력도 없고 한 지점에 계속 24시간 근무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고가 터지고 나서야 일부 해수욕장이 수상구조대 운영기간을 일주일 앞당기기로 하고, 내년부턴 5월과 9월에도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대부분 해수욕장은 개장 전 안전에 무방비 상태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22 [09:3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