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언론사 기사 > 외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년후 전기차 빅뱅이 온다”
 
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7/07/19 [20:38]
“10년후 전기차 빅뱅이 온다”'






블룸버그, 배터리값 급락 이유로
2020년대 후반 차가격 역전 전망
20년 후엔 내연기관차 추월할듯
충전 인프라 확대에 성장속도 달려


도요타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위키미디어 코먼스
도요타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위키미디어 코먼스


얼마전 볼보가 2019년 이후 출시 신차에는 모두 전기 모터를 장착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볼보의 사례에서 보듯 요즘 자동차업계 움직임을 보면 전통의 내연기관차는 가고 전기차 시대가 올 것같은 느낌을 받는다. 그런데 과연 그 시기가 언제쯤일까? 자가 운전자들이 미래의 신차 구입 계획을 세우는 데 참고 자료가 될 만한 보고서가 나왔다.


최근 블룸버그는 앞으로 전기차가 배터리 가격이 급감하면서 2020년대 후반에는 전기차 시장이 빅뱅을 맞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담은 신에너지금융(BNEF)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배터리 가격은 지금의 30%선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2025~2029년에는 전기차가 보조금 없이도 가솔린차보다 더 저렴해지는 역전 현상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가격 역전은 전기차 시장을 폭발적으로 늘려 2040년에는 전기차가 신규 출시되는 경량차량(승용차 및 5톤 이하 트럭)의 54%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보고서가 제시했던 전망치 35%보다 크게 높은 것이다. 보고서는 또 2040년 전세계 도로를 주행하는 등록 차량의 33%는 전기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2030년대 후반 전기차 판매량이 내연기관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 제공
2030년대 후반 전기차 판매량이 내연기관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 제공


물론 지금의 전기차 시장을 돌아볼 때 아직 갈 길은 멀다. 전기차 판매량 늘고는 있지만 2016년 세계 전기차 시장은 전체 자동차 시장의 1%도 채 되지 않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상승 곡선이 가팔라지고 있다. 보고서는 전기차 판매량이 2016년 70만대에서 2021년엔 300만대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예컨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경우 2017년 1분기 판매량이 19만17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킬로와트시당 배터리가격은 2010년 1000달러에서 2030년 73달러로 하락할 전망이다. 블룸버그 제공
킬로와트시당 배터리가격은 2010년 1000달러에서 2030년 73달러로 하락할 전망이다. 블룸버그 제공


블룸버그 보고서가 전기차 시장을 낙관하는 주된 근거는 배터리 가격의 급격한 하락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과 2015년 사이에 킬로와트시당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65%가 떨어졌다. 보고서는 지금부터 2029년까지 70% 가량 더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전기차 운행 비용도 내연기관차보다 덜 들어갈 전망이다. 연료비보다 충전비가 싼 데다, 차 부품 수도 훨씬 적어 고장날 확률이 적어지기 때문이다.



미 샌프란시스코 시청에 있는 전기차 충전소. 위키미디어 코먼스
미 샌프란시스코 시청에 있는 전기차 충전소. 위키미디어 코먼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전기차 구입은 지갑에 큰 부담이다. 충전 인프라 구축이나 디젤차량 운행 금지 등과 같은 전기차 유도 정책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보고서의 전망은 섣부른 낙관론일 수도 있다. 보고서의 수석저자인 살림 모시 선임애널리스트는 “전기차가 향후 크게 성장하리라는 전망은 신뢰할 만하지만, 전세계적으로 충전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더 많이 이뤄져야 한다. 전기차 등록대수가 2040년 세계 자동차 등록대수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보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많은 나라에서 가정 충전이 안된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2040년까지 전기차는 하루 800만배럴의 석유를 수송부문에서 퇴출시킬 것이며, 전기차가 소비하는 전기는 세계 전기 소비량을 5% 증가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9 [20:3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