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언론사 기사 > 외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 정무수석실서 나온 문건에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지시 담겨”
 
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7/07/19 [20:39]
청와대 정무수석실서 나온 문건에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 지시 담겨”




“언론과 협조 일탈행위 부각” 지침
안보실·상황실서도 수천건 또 발견
청와대가 최근 정무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힌 ‘박근혜 정부 문서’에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무력화하라는 지시가 담겨 있었던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에서 발견된 1300여건의 문서 중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정리 문서엔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를 지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언론과 협조해 (유가족 등의) 일탈행위 등을 부각시키라는 등 세부적인 지침이 담겼다”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17일 브리핑에서 “문서에는 삼성과 블랙리스트, 위안부 합의 문제와 세월호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논의 결과가 담겨 있으며,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포함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또 국가안보실과 기획비서관실(현재 국정상황실)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때 작성한 문건 수천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민정수석실, 17일 정무수석실에서 나온 문건을 공개한 데 이어 세번째다. 청와대는 지난 3일 민정수석실의 한 캐비닛에서 삼성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메모 등이 발견된 이후 총무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 주도로 청와대의 모든 사무집기를 조사해왔다. 이번에 찾아낸 ‘문건 캐비닛’은 모두 3개로, 청와대 관계자는 “몇천건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실과 국정상황실은 외교·안보 분야 및 국정 현안을 다루는 부서여서 이 문건엔 매우 민감한 내용이 담겨 있을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는 문서 분량이 많아 아직 분류도 끝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정무수석실에서 발견된 두번째 문건의 분석 결과를 19일 발표하고, 이날 새로 발견된 안보실 문건도 내용을 파악한 뒤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세영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9 [20:3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