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언론사 기사 > 외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비밀문서] "그들에게 광주시민은 베트콩이었다
 
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7/08/21 [10:55]
美 비밀문서] "그들에게 광주시민은 베트콩이었다"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입력 2017.08.21. 07:41




美 국방정보부 문서, 잔혹한 진압은 전두환의 베트남전 경험 때문 "광주시민은 국민이 아니었다"


영화 <택시운전사> 개봉 이후 다시금 '5월 광주'가 주목받고 있다. 영화에서 시민들은 '군인들이 왜 우리에게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수차례 질문을 던진다.

광주에 대한 진압은 왜 그렇게 잔혹했을까. 당시 광주에서의 잔인한 진압작전이 베트남 전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국방정보국(DIA)의 비밀 문서를 CBS노컷뉴스가 입수해 최초 공개했다.

미국 국방정보국이 1980년 6월 11일에 생산해 본국으로 타전한 2급 비밀문서에는 '한국인에게 공개 금지(NOT RELEASEBLE TO KOREAN NATIONAL)'라는 꼬리표가 달렸다. 한국인에게 공개되면 안 되는 매우 민감한 첩보라는 뜻.

이 비밀문서는 미 합동참모본부와 태평양사령관 등 미국 군 당국은 물론 국무부 장관과 CIA에게도 전달됐다고 표시하고 있다.

해당 비밀 문서는 복수의 한국군 내부 정보원의 말을 인용해 "한국군의 동떨어지고 잔인한 처리는 현 군부의 실세인 전두환, 노태우, 정호용이 모두 베트남전에서 실전경험을 얻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4.19와 같은) 60년대 초반의 유사한 사건에 비해 대응이 훨씬 잔혹했던 것도 그 이전의 선배 장교들과 달리 군 수뇌부들이 베트남에서 경험을 쌓았기 때문이라며 "한국군이 점령군의 태도를 견지하면서 마치 광주시민을 외국인처럼 다뤘다"고 적고 있다.

문서에서 한 정보원은 베트남에서 미군이 양민을 학살한 마을인 '미라이(MY LAI)'에 빗대 광주를 '한국의 미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미국 DIA 2급 비밀문서 일부. 5.18 당시 공수부대의 가혹한 진압은 전두환 등 군부 수뇌부의 베트남전 참전 경험과 관련이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장규석 워싱턴 특파원/ 팀 셔록 기자)
미국 DIA 2급 비밀문서 일부. 5.18 당시 공수부대의 가혹한 진압은 전두환 등 군부 수뇌부의 베트남전 참전 경험과 관련이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장규석 워싱턴 특파원/ 팀 셔록 기자)
미국의 5.18 관련 비밀문서를 추적 중인 탐사보도기자 팀 셔록은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 국방정보국은 각국의 군대와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는 기관"이라며 "한국군 내부 정보원들의 발언을 보면 한국군 내에도 광주 진압작전의 내용을 잘 알고 전두환의 처사에 반감을 갖고 있는 세력들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셔록 기자는 그러면서 "베트남 참전 당시 전두환은 높은 계급은 아니었겠지만 고급 장교였을 것"이라며 "이들은 베트남에서 공산당으로 보이는 베트남인(베트콩)을 죽이는 것이 임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DIA 문서에는 전두환 등이 베트남전의 영향을 받았다고 적혀 있다"며 "이들에게 광주시민은 적군, 베트남 빨갱이 같은 존재로 여겨졌을 것이다. 그들에게 광주시민은 진짜 한국 국민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해당 문서에는 "총리마저 당시 담화에서 광주 시민들에게 '한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라'고 하였다는 것"이라고 밝히는 대목도 나온다.

한편 미 국방정보국은 한국군 정보원의 직접 진술을 통해, "전라남도 대중들이 길거리로 나온 것은 군대의 초기 진압이 잔인했기 때문"이라고 본국에 타전했다.

군인들이 초기에 학생들과 시민들을 뒤쫓아가 대검으로 찌르고, 총을 쏘고, 불을 질렀고, "이러한 사건이 빈발하자 그 전까지 집에 있던 광주 시민들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다"는 것.

최근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그리고 1980년 5월 당시 광주 시민들이 끊임없이 던졌을 질문 "군인들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는 물음에 대해, 미국은 이미 대답의 단서를 갖고 있었던 셈이다.
DIA 2급 비밀문서 전문
2급 비밀
1980년 6월 11일 03:04Z
한국인에게 공개 금지

요약: 본 보고서는 최근 한국군 및 계엄령을 바라보는 시각에 대한 OOO의 의견을 담고 있음.

(2급비밀/외국공개금지) OOO(검정칠 처리)는 2명이 모두 "광주 폭동에 대한 한국군의 동떨어지고 잔인한 처리"라고 지칭한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음. 두 명 모두 군의 "잘못된 과잉대응"에 대해 놀라움과 괴로움을 표하면서 이는 현 군부의 실세인 전두환, 노태우, 장호영(정호용의 오기로 추정)이 한국전쟁이 아니라 베트남 전쟁에서 실전경험을 얻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하였음. 또한, 위 3명이 광주에 대해 취한 태도는 50년대 초반의 경험을 공유하고 있는 선배 장교들의 그것과는 상당히 동떨어진 것이며, 60년대 초반의 유사한 사건에 비해 현재의 대응이 훨씬 가혹한 것도 이들이 베트남에서 경험을 쌓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증명한다고 하였음. OOO는 광주를 "한국의 미라이"라고 지칭하였고, OOO는 한국군이 "점령군"의 태도를 견지하면서 광주 시민을 외국인처럼 다뤘다고 말하였음. 총리마저 당시 담화에서 광주 시민들에게 "한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라"고 하였다는 것임. OOO는 이 담화는 당시 전라남도를 별개의 집단으로 간주하던 계엄사령부의 태도를 반영한 것이라고 하였음. OOO는 전라도의 전통과 문화의 차이가 한 요인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만약 시민들이 다시 서울 등 여타 대도시의 길거리로 나왔을 때 공수부대를 필두로 한 군부의 진압이 광주에서처럼 가혹할 것이라고 예측하였음.

본 보고서에 언급된 내용은 한국군의 가혹한 계엄통치에 대해 현재 한국인 일부에서 증가하고 있는 반감을 반영한 것임. OOO는 전라남도 대중들이 길거리로 나온 것은 군대의 초기 진압이 잔인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하였음.

(다음 페이지) OOO 직접 증언에 따르면 군대가 배치된 후 학생 시위의 규모는 300명 정도로 아주 작았고 군대를 만나자 도망치려 했지만 한 학생 지도자가 포위된 채 대검에 찔렸다고 함. 도망쳤던 다른 학생들도 군인들이 추적하여 집에까지 들어가 끌고 나온 뒤 구타하고 체포하였음. 한 식당 주인은 학생들을 숨겨주다가 총에 맞았고 식당은 불에 탔음. 이러한 사건이 빈발하자 그전까지 집에 있던 광주 시민들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음. OOO는 한국정부에 대한 전통적인 적대감이 한국군의 행동으로 인해 증오가 되었다고 하였음. OOO는 때에 따라 한국 정부에 저항하였지만 이전까지 그의 반대활동은 박정희 정권에 집중되어 있었고 극히 드문 경우에만 한국군을 향하였음. OOO는 5월 17일까지는 한국정부를 철저히 지지해 왔음. 광주 사건 이전까지 그는 일관되게 한국군을 칭찬해 왔음. 그의 발언에서 묻어나오는 느낌으로 볼 때 이는 그가 지지자에서 극도의 경멸로 완전히 돌아섰음을 보여주는 것임...(메시지 중단) 끝.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2580@cbs.co.k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21 [10:5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