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비자물가 선행’ 수입물가 석 달 만에 반등
 
김웅진   기사입력  2018/02/13 [09:27]

 ‘소비자물가 선행’ 수입물가 석 달 만에 반등

 

유가 상승 영향으로 수입물가가 석 달 만에 반등했다. 수입물가는 소비자물가의 선행지표로 해석된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은 82.96(2010년 100 기준)으로 전월 대비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10월 0.6% 상승 이후 11월(-0.2%), 12월(-0.7%) 연속 하락하다가 반등했다.

수입물가가 오른 주요인으로 국제 유가 상승이 꼽힌다. 지난달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66.20달러로 한 달 전보다 7.5% 올랐다. 같은 달 원ㆍ달러 환율이 전월 대비 1.8% 내린 점은 수입물가 하락 요인이었지만, 유가 상승의 영향이 더 크다 보니 전체 수입물가는 오른 셈이다.

중간재(-0.4%), 소비재(-0.6%), 자본재(-0.7%) 물가는 각각 전월보다 떨어졌지만, 원유(+5.6%)·유연탄(+6.5%) 등을 포함하는 원재료 물가는 3.8% 상승했다. 정귀연 물가통계팀 차장은 “수입물가는 소비자물가에 한 달가량 선행하는 경향이 있는데, 서비스 가격이 포함돼 있지 않아 그 관계를 확정적으로 말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원ㆍ달러 환율 하락 영향으로 전월보다 0.4% 떨어진 84.27로 석달 연속 내렸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3 [09:2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