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투'에 한국 대표 연출가 이윤택 활동 중단
 
권오성   기사입력  2018/02/14 [13:11]

'미투'에 한국 대표 연출가 이윤택 활동 중단

 

 

女연극인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폭로

우리나라 연극계를 대표하는 연출가이자 극작가인 이윤택(66· 사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극단미인의 김수희 대표의 '미투(나도 당했다)' 폭로를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키로 했다.

14일 연희단거리패 관계자는 "이 예술감독이 예전 일이라도 잘못된 일이었고 반성하는 게 맞다며 근신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라면서 "3월 1일부터 예정됐던 '노숙의 시'를 시작으로 예정돼 있던 이윤택 연출의 작품 공연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세계일보


▲ 이윤택은 누구

다만 이윤택 연출로 30 스튜디오에서 공연 중인 연극 '수업'은 이미 개막한 만큼 25일까지 공연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윤택 씨는 1990년대 연극계에 등장, '산씻김' '시민K' '오구' '바보각시' 등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1994년 '청부' '길떠나는 가족'으로 동아 연극상, 서울연극제 수상하면서 연극계 대세로 등장했다.

이후 '문제적인간, 연산', '오구', '시골선비 조남명' 등 히트작을 끊임없이 내놓았다.

세계일보


▲ "방으로 부르더니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후배 연출가 김수희 미투

이날 새벽 김수희 연출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사진)에 이윤택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김수희 씨는 "10년도 (더 된) 전의 일이다.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됐다"라며 미투를 시작했다.

김 씨는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라며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라고 권력의 힘에 저항할 수 없었다고 했다.

김 씨는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라고 했다.

김 씨는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나는 방을 나왔다"라고 털어놓았다.

김 씨는 "그가 연극계 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 쓰는 내도록 온몸이 떨려온다"라고 오랜 고민 끝에 내놓은 미투임을 알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4 [13:1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