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국민은행 리브온 vs. 우리은행 위비홈즈
 
김원희   기사입력  2018/02/14 [13:52]

 KB국민은행 리브온 vs. 우리은행 위비홈즈

 

 

 

리브온, 가격·지역 맞춤 검색 손쉽게.. 위비홈즈, 부동산 주변 정보가 한눈에
리브온, 매물 없을땐 시세 검색 독립된 앱으로 편의성 좋아
위비홈즈, 재건축 기한까지 표시해 놔 매물 정보는 네이버 이용


매물검색에서부터 대출까지 원스톱 부동산서비스가 가능한 은행들의 부동산플랫폼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이 플랫폼들은 기능들이 비슷해보이지만 세부적으로 이용해보면 각 플랫폼별 매력은 달랐다.

가장 먼저 출시된 KB국민은행의 리브온은 '매물과 시세검색'에 있어 편의성이 독보적이었다. 반면 리브온의 대항마로 뒤이어 출시된 우리은행의 위비홈즈의 경우는 '매물 정보검색'에 주변 정보를 좀 더 보강한 점이 눈에 띄었다.
파이낸셜뉴스

KB국민은행의 부동산플랫폼 리브온에서 매물검색 기능을 이용하는 모습.


■가격대 맞는 매물검색은 '리브온'

13일 KB국민은행이 선보인 부동산플랫폼 리브온을 사용해본 결과 가장 눈에 띄는 장점은 매물과 시세검색이었다. 보통 집을 얻을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사항은 금액인데, 본인의 가용자금에 맞는 집이 어딘지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이다. 리브온은 첫 화면 하단에 있는 매물 아이콘을 클릭하면 지역, 주택유형, 매매가, 면적, 층수, 준공년도 등에 따라 세부사항을 입력해 본인이 원하는 매물을 손쉽게 검색할 수 있었다. 아울러 현재는 해당 매물이 없지만 시세가 궁금할 경우 시세검색 기능을 이용하면 편리했다. 시세검색에서도 역시 지역과 단지유형, 가격 등을 입력하면 각 단지들의 시세를 검색할 수 있다.

반면 위비홈즈의 경우 현재 나와있는 매물을 보려면 매물정보를 클릭한 후 네이버 부동산 매물보기로 이동해야한다. 많은 데이터가 있는 네이버를 이용하도록 제휴한 점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한 차례 이동해서 매물을 봐야하는 과정은 리브온의 편의성에 비해 아쉬웠다.

다만 위비홈즈는 시세정보에 있어서는 KB시세는 물론 집주인희망가, 실거래가, 한국감정원시세를 제공하는 점은 눈에 띈다. 집주인희망가의 경우 1층 매물을 제외한 현재 나와있는 매물의 평균호가로 제공되기 때문에 각 매물별 정확도에 있어서 차이가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한다.

파이낸셜뉴스

우리은행의 부동산플랫폼 위비홈즈에서 매물정보를 확인하는 모습.


■매물정보에 주변정보까지 '위비홈즈'

매물검색을 했다면 해당 매물에 대한 정보를 살펴볼 차례다. 위비홈즈는 해당 매물에 대한 정보 뿐만아니라 주변 정보를 정보 보강해 편의성을 높였다. 지도에서 해당매물을 클릭하면 편의, 교통, 학군, 예정정보 아이콘이 뜨는데 이를 클릭하면 지도에 지하철역, 버스정류장은 물론 학교와 근처 우리은행과 스타벅스 위치까지 한눈에 표시됐다. 일반적으로는 해당 아파트 단지 근처의 지하철역이 몇백미터 떨어져있다 정도로만 소개된다면, 위비홈즈에서는 지하철역이 지도에 직접 표시돼 직접 가보지 않아도 손쉽게 주위환경을 예상할 수 있어 편리했다. 더불어 해당 매물을 클릭하면 준공년도 뿐만 아니라 재건축과 리모델링 기한이 얼마나 남았는지 등을 보기쉽게 표시해 향후 투자에 필요한 정보를 보다 손쉽게 알 수 있게 한 점은 장점이었다.

두 플랫폼 모두 매물검색에서부터 대출로까지 한번에 이어질 수 있도록 원스톱 시스템을 갖춘 것은 공통된 장점이었다. 그 외 제공되는 서비스는 엇비슷한 가운데 앱 접근성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었다. 리브온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면, 위비홈즈는 기존의 위비뱅크 앱 안에서 카테고리 형태로 제공했다. 별도의 앱을 깔지 않고도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사람에게는 위비홈즈가 편리하겠지만, 반대로 해당 서비스로 바로 이동하기로 원하는 사람은 별도의 앱으로 제공하는 리브온이 더 편리할 것으로 보인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

대기업 재직시 그룹사보 편집 및 취재기자를 약 15년 정도 하여 왔으며,지역 소재 언론사(중앙지,지방지,공영방송)와도 기사 제공등으로 활동을 하여 왔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4 [13:5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