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서워서 국대하겠나, 응원은 방해"…팀추월 논란 옹호에 여론 '부글'
 
권오성   기사입력  2018/02/20 [08:48]

 "무서워서 국대하겠나, 응원은 방해"…팀추월 논란 옹호에 여론 '부글'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팀워크 논란이 장외로까지 번지고 있다.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활동했던 한 선수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인터뷰 태도로 논란을 겪었던 김보름을 옹호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기 때문이다.

19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는 우리 대표팀 선수들이 팀워크가 실종된 듯한 경기를 펼쳐 논란이 일었다. 특히 김보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함께 경기를 치른 노선영의 경기력을 문제삼고 웃음을 짓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태도를 보여 여론의 맹비난을 받았다.

이 와중에 자신을 스피드스케이팅, 사이클 선수로 소개하고 있는 한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팬들의 이같은 반응을 성토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더욱 키웠다.

이 사용자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들이 시합타던지 애꿎은 선수들한테 뭐라하네”라며 비난 여론을 거꾸로 비판했다. 또 “선수들 집중도 못하게 소리나 지르고, 그게 응원인가, 방해수준”이라며 현장의 응원 태도를 문제삼기도 했다.

이어 “관심도 없다가 올림픽 시즌이라고 뭣도 모르고 보면서 선수들 상처만 주네, 너무 화가 난다”, “어디무서워서 국대 하겠냐… 메달따주면 영웅이고 못따면 국대취급도 안해주네. 군중심리가 이렇게 무서운 거구나” 같은 발언을 통해 대표팀을 대하는 팬들의 반응 전반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 인스타그램 계정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상주시청 사이클 선수로도 활동하고 있는 장수지의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 계정은 비난 댓글이 이어지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이처럼 대표팀 경기를 두고 논란이 거푸 터지면서 청와대 청원에는 관련 선수들의 중징계, 국가대표 박탈 등을 요구하는 청원까지 100건 넘게 등록된 상태다.

이데일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0 [08:4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