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우더 스키' 성지가 된 '설국'의 무대
 
국민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8/02/22 [11:37]

 '파우더 스키' 성지가 된 '설국'의 무대

 

 

 

일본 스키 발상지 니가타현 묘코

누적 적설량 3m 넘는 스키장 수두룩

홋카이도보다 덜 춥고 한산해 매력적

소설 『설국』이 탄생한 일본 니가타(新潟)현은 그냥 ‘눈의 나라(雪國)’가 아니다. ‘눈의 천국’이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 눈만 보면 심장이 뛰는 스키어·스노보더에게 말이다. 일본 열도 중 최북단인 홋카이도(北海道) 못지않게 많은 눈이 내리면서도 춥지 않은 날씨 때문이다. 니가타현 남동부의 묘코(妙高)고원에서 차원이 다른 눈을 맛보고 왔다.

중앙일보

일본 니가타현은 스키어와 스노보더에게 천국 같은 곳이다. 파우더처럼 고운 눈이 많이 쌓여 있는데다 날씨가 춥지 않아서다. 묘코에 있는 아라이리조트에서 파우더 스키를 즐기는 스키어의 모습.

 

일본 스키의 발상지

니가타는 일본 스키의 발상지다. 현대스키의 본고장이라 할 수 있는 오스트리아가 100년 전 일본에 스키를 전해줬다. 주인공은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의 테오도르 폰 레르히(1869∼1945) 육군 소령.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을 방문한 그는 1911년 일본군에 스키 타는 법을 알려줬다. 현재 니가타에는 스키장이 56개를 헤아린다. 니가타에서 레르히를 우상처럼 떠받드는 건 자연스럽다. 그를 기리는 동상과 일본 스키 기념관이 조에쓰(上越)시 다카다 외각 카나야산(金谷山) 기슭에 있다.

중앙일보

니가타는 일본 스키의 발상지다. 일본 최초로 국제 스키장으로 인증받은 아카쿠라 관광리조트. [사진 니가타현관광청]

조에츠시 바로 밑에 묘코시가 있고 서쪽에 웅장한 산들이 어깨를 걸고 있다. 묘코산(2454m)을 주봉으로 하는 묘코고원이다. 묘코에서 자동차로 1시간만 남하하면 98년 겨울올림픽 개최지인 나가노(長野)가 나온다. 니가타현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린 적은 없지만 강설량 만큼은 나가노나 1972년 겨울올림픽 개최지인 삿포로(札幌) 못지않다. 일본의 전국 스키장 강설량을 알려주는 스노재팬 사이트를 보니, 2월20일 현재 적설량 3m 이상인 니가타 스키장이 14개에 달했다. 홋카이도에는 적설량 3m를 넘는 스키장이 6개, 나가노에는 5개 뿐이었다.

물론 적설량은 자연설 기준이다.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한국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니가타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리는 건 시베리아에서 불어온 바람 때문이다. 동해의 습기를 잔뜩 머금은 바람이 묘코산을 포함한 에치코(越後)산맥에 눈을 때려 붓는다. 울릉도에 눈이 많은 것과 같은 이치다.

니가타현에서도 대표 스키 명소는 묘코 지역과 유자와(湯澤) 지역이다. 가와바타 야스나리(1899~1972)가 『설국』을 집필하고 온천을 즐긴 곳이 바로 유자와다. 일본 스키의 발상지인 묘코에는 스키장이 8개 있다. 1937년 일본 최초로 국제 스키장으로 인정받은 아카쿠라 관광 리조트, 일본에서 가장 긴 8.5㎞ 활강 코스를 가진 스기노하라 스키장이 대표적이다. 2017년 12월 개장한 롯데 아라이리조트도 바로 묘코에 있다.

소니 패밀리가 만든 스키장
중앙일보

아라이리조트는 소니 창업주의 장남인 모리타 히데오가 지었다. 미국 콜라라도와 오스트리아에 있는 최고급 스키리조트를 본따 만들었다. 2015년 롯데가 인수해 보수작업을 거치면서도 기존 골격은 그대로 유지했다.

 

사실 아라이리조트는 새로 생긴 스키장은 아니다. 소니가 전성기를 구가하던 1993년 소니 창업주인 모리타 아키오의 장남 모리타 히데오가 ‘아라이 리조트 앤 스파’를 지었다. 그는 손수 지은 최고급 스키장에서 세계적인 스키어를 초대해 함께 활강을 즐겼다. 한데 암운이 닥쳤다. 2000년대 들어 소니의 기세가 꺾였고, 일본 경기침체로 스키 인구가 급격히 줄었다. 결국 아라이는 2006년 폐업을 선언했다. 약 10년 간 흉물스럽게 방치됐던 아라이를 주목한 게 롯데였다. 2015년 18억엔(약 180억원)에 리조트를 인수한 롯데는 2년간 보수 작업을 거친 뒤 2017년 12월 스키장을 다시 열었다.

중앙일보

아라이리조트는 1993년 최초로 지었을 때부터 최고급 자재를 활용했다. 스키어가 눈을 맞지 않도록 덮개가 있는 리프트를 당시부터 사용했다.

1월20일 니가타공항에 내려 아라이리조트로 향했다. 객실에 도착하자마자 스키복으로 갈아입었다. 오후 4시. 산 정상부로 향하는 곤돌라 운행은 멈췄다. ‘롱런 코스’ 하단부, 약 1㎞ 길이 슬로프에서 스키를 탈 수밖에 없었다. 이 코스만이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열려서다. 아라이리조트에는 슬로프 11면, 리프트 4개, 곤돌라 1개가 있다. 슬로프 수는 비발디파크 스키월드(강원도 홍천)와 비슷한데 리프트·곤돌라는 도리어 적다. 하나 단순 수치 비교는 아무 의미 없다는 걸 깨닫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스키장은 한산했다. 리프트 5대 걸러 한 대에 스키어가 타 있는 정도였다. 리프트를 타고 롱런 코스에 도착했다. 몸을 풀고 숨을 가다듬은 뒤 스키를 내딛었다. 어? 중급코스라더니, 만만치 않았다. 지도에는 직선처럼 보였는데 슬로프 폭이 들쭉날쭉했고, 경사도 제법 가팔랐다. 안전펜스도 없는데다 사람이 너무 없어서 살짝 겁도 났다. (한국 스키장은 사람이 많아서 무섭지만.)

중앙일보

아라이리조트에서는 오후 8시까지 야간 스키를 운영한다. 인적이 드물어 누구나 황제 스키를 즐길 수 있다.

금세 어둑해졌다. 첫날이니 몸만 풀자는 심정으로 딱 다섯 번 활강했다. 기온이 높고 최근에 눈이 많이 안 내려서인지 설질이 놀랄 정도는 아니었다. 김상민 아라이리조트 총지배인은 “최근 이상 고온인데다 눈도 많이 안 내려 슬로프가 다소 습한 편”이라면서도 “정상부에 올라가면 고운 밀가루 같은 파우더 설질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튿날을 고대하며 애프터스키(After ski)를 즐겼다. 지하 1750m에 솟은 온천으로 뭉친 근육을 풀었고, 일식당에서 해산물을 먹으며 주린 배를 달랬다. 다시마 우린 두유에 방어 뱃살을 담가 먹은 샤부샤부 맛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중앙일보

니가타 묘코 지역은 일본을 대표하는 온천 명소이기도 하다. 아라이리조트에서는 스키를 즐긴 뒤 노천탕에서 지친 몸을 녹일 수 있다.

 

중앙일보

아라이리조트 일식당에서 맛본 샤부샤부. 두유와 다시마를 우린 육수에 방어 뱃살을 담가 먹었다.

 

 

“나무를 공격합시다”
중앙일보

슬로프를 벗어나면 비압설 구역에서 차원이 다른 '눈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지형도 다채로워 훨씬 짜릿한 경험을 즐길 수 있다.

1월21일 오전 8시 30분. 스키장 영업이 시작하자마자 곤돌라를 탔다. 리조트 직원인 야스다 토모 마케팅팀장과 대학시절 알파인 국가대표를 지낸 이토 타츠야가 동행했다. 해발 1280m, 정상부에 도착했다. 1.4㎞짜리 앙코르 코스에서 몸을 푼 뒤 최장 코스인 롱런 코스(5.2㎞)에 도전했다. 허벅지가 터질 듯했지만 동시에 묘한 쾌감이 차올랐다. 설질은 어제보다 훨씬 좋았다. 스키가 덜그덕거리는 느낌이 없었고 숫돌에 칼 가는 소리가 났다.

“이제 본격적으로 파우더 스키를 즐겨보죠. 정설차가 다지지 않은 비압설(非壓雪) 구역이 스키장 안쪽에 이렇게 많은 곳은 일본에서도 드뭅니다. 굳이 스키를 짊어지고 파우더 스노를 찾아다닐 필요가 없죠.” 야스다 팀장이 아라이리조트의 설질을 자랑했다. 실제로 아라이리조트에서 스키를 탈 수 있는 면적이 1570만㎡에 달하는데 이중 80%가 비압설 구역이다. 이른바 눈사태관리구역(Avalanche controlled area)이다. 눈을 다지지는 않지만 사고가 나지 않도록 세심히 관리한다. 폭설이 내리면 다이너마이트를 던져 눈을 흩트리기도 한단다.

중앙일보

아라이리조트에는 슬로프가 11개 있지만 슬로프를 벗어난 구역에서 파우더 스키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FK’ 구역을 찾았다. V 자형 좁은 계곡이었다. 한국의 딱딱한 슬로프에서만 스키를 타다가 밀가루처럼 고운 눈을 헤치고 나가려니 쉽지 않았다. 조금만 힘 조절을 잘못하면 스키가 눈 속으로 파고들었고,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기도 어려웠다. 부드러운 눈을 부드럽게 헤쳐나가는 건 간단한 일이 아니었다. 5.2㎞ 코스를 활강하는 것보다 파우더 스노에 적응하는 게 더 힘들었다.

중앙일보

니가타에서 즐기는 스키의 가장 큰 매력은 덜 추운 날씨다. 지난 1월 말 방문한 아라이리조트에서 해발 1200m에 달하는 산 정상부의 기온이 0도였다. 폭설이 내렸는데도 전혀 춥지 않았다.

오후부터 눈이 몰아쳤다. 이튿날 새벽까지 멈추지 않더니 19㎝가 쌓였다. 누적 적설량이 4m를 넘었다(2월21일 현재 522㎝). 신설(新雪)에서 또 다른 차원의 파우더 스키를 즐길 수 있다는 사실에 흥분됐다. 오전 8시 30분, 이토 타츠야를 다시 만났다. 그와는 스마트폰 번역 어플로 대화를 나눴다. 이토가 “해피 플레이스로 갑시다”라고 했다. 어제 못 가본 비압설 구역이다. 새로 쌓인 눈은 19㎝였지만 무릎까지 푹푹 잠겼다. 파우더 스키가 조금 적응돼서인지 할 만했다. 인적 드문 숲속을 헤치고 나가는 기분이 묘했다. 삭삭, 휘휘. 스키가 눈을 밀고 가는 소리마저 고요했다.

중앙일보

비압설 구역에서 활강 중인 스키어의 모습.

해피플레이스를 빠져나와 다시 리프트를 탔다. “최상, 스키가 많이 좋아졌습니다. 이번엔 나무를 공격합시다.” 나무 사이로 활강을 즐기는 트리런(Tree run)을 하자는 말이다. 이름 모를 키 작은 나무와 자작나무, 삼나무를 휘감고 도는 건 보통 슬로프에서 즐기는 활강과 차원이 달랐다. 겨울마다 일본으로 스키 원정을 가는 이들의 심정을 알 만했다. 비행시간이 임박할 때까지 파우더 스키를 즐겼다. 작별 인사를 나누며 이토가 휴대전화를 보여줬다. “다음에도 함께 미끄러집시다!”

◇여행정보=대한항공이 스키 시즌인 3월까지 인천~니가타 노선을 주 5회 운항한다. 4월부터는 주 3회다. 니가타공항에서 묘코는 약 150㎞ 거리다. 도쿄에서 신칸센을 타고 가도 된다. 롯데 아라이리조트를 가려면 조에쓰묘코(上越妙高)역까지 기차로 이동하면 된다. 리조트에서 조에츠묘코역을 오가는 무료 셔틀을 운행한다. 리프트권은 하루 6000엔(약 6만원)으로, 이용 날짜가 길수록 저렴하다. 리조트 1박과 리프트 종일권 패키지는 2인 46519엔(약 46만원)이다. 리조트 홈페이지(lottearairesort.com) 참조. 국내 스키 전문여행사도 항공권을 포함한 패키지 상품을 판다. 5월 초까지 스키를 탈 수 있다. 자세한 여행정보는 니가타현관광청 홈페이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1:3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