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더' 이혜영 집에 형사 기습방문…예사롭지 않은 눈빛
 
김희준   기사입력  2018/02/22 [11:46]

 '마더' 이혜영 집에 형사 기습방문…예사롭지 않은 눈빛

 

 

메트로신문사

tvN '마더'


'마더' 이혜영 집에 형사 기습방문…첨예한 대립 예고!
'마더'의 형사 조한철이 이보영-허율의 뒤를 쫓아 이혜영의 집까지 들이닥쳐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세련된 영상미와 영화 같은 촘촘한 대본, 주연부터 단역까지 빈틈 없는 배우들의 호연 등 삼박자를 완벽히 갖추며 웰메이드 'Must-See' 드라마로 불리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가 오늘 밤 10화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형사 창근(조한철)이 수진(이보영)-윤복(혜나 가명, 허율)이 무령을 떠나던 날의 목격자 증언을 토대로 이들의 뒤를 쫓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윤복의 정체를 모두 알게 된 영신(이혜영)이 다른 가족들을 위해 수진을 파양하는 절차를 시작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혜영이 고고한 자태로 조한철-하경과 마주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혜영은 극중 형사인 조한철-하경의 기습 방문에도 의연함을 잃지 않고 꼿꼿한 자세로 이들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이혜영의 우아한 자태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이 함께 어우러져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뿜어져 나와 보는 이들을 단숨에 매료시킨다.

조한철도 집요한 눈빛으로 이혜영의 의연한 자태에 맞서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이에 극중 이보영-허율을 향한 끈질긴 추적을 해왔던 조한철이 이혜영의 집까지 들이닥치며 수사망을 점점 좁혀가고 있어 향후 펼쳐질 심장을 쪼이는 다이나믹한 전개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마더' 제작진은 "극중 창근이 끈질긴 수사로 윤복을 품고 있는 수진을 거세게 압박하고 있어 극의 긴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며 "수진-윤복 모녀가 주변의 인물들과 함께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 방송.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1:4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