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Her’가 현실로…SK텔레콤‘홀로그램 AI 스피커’ 선보인다
 
김종분   기사입력  2018/02/22 [12:16]

 영화‘Her’가 현실로…SK텔레콤‘홀로그램 AI 스피커’ 선보인다

 

26일 ‘MWC 2018’에서 공개

인공지능 아바타로 마주보고 대화

300만원 이상 고가…연내 상용화


남자 주인공이 인공지능(AI) 운영체제 ‘사만다’에게 위로를 받는 내용을 담은 영화 ‘Her’의 스토리가 현실에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인기가수의 아바타가 퇴근을 반겨주고 음악을 추천해주는 ‘홀로그램 AI 스피커’가 이르면 연내 상용화된다.

22일 SK텔레콤은 사람 모습의 아바타와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홀로박스(HoloBox)’를 오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SK텔레콤 모델이 사람 모양의 아바타와 마주보며 이야기 할 수 있는 인공지능 스피커 ’홀로박스‘를 선보이고 있다. [제공=SK텔레콤]


‘홀로박스’는 홀로그램(Hologram)에 SK텔레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 가상의 인공지능 아바타와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높이 365㎜, 지름 170㎜ 크기의 원통형 디자인으로, HD급의 고화질 이미지로 아바타를 구현하기 위해 레이저 기반의 초단초점(Ultra Short Throw)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했다. 집 밖에서는 스마트폰의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모바일로 가상의 캐릭터를 불러낼 수 있다.

홀로박스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나 스마트홈 등과 연동된다. ▷조명, 제습기, 플러그, TV 등 가전기기 제어 ▷음악 추천 및 자동 재생 ▷날씨, 일정 등 정보 안내 ▷안부인사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의 제휴를 통해 인기가수 ‘레드벨벳’의 ‘웬디’를 실사화해 아바타로 탑재했다.

웬디 아바타 외에도 100여개의 표정을 구현할 수 있는 여성 성별 아바타가 탑재됐다. 추후 남성 아바타를 포함해 사용자 본인의 실사를 아바타로 구현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아바타는 실제 사람과 유사한 자연스러운 모션을 표현하기 위해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캐릭터를 스마트폰에서 증강현실로 불러내기 위해 T 리얼 플랫폼(T real Platform)의 트랙킹 기술도 적용했다.

SK텔레콤은 이르면 연내 ‘홀로박스’의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300만원 이상의 고가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아, 기술 고도화를 통해 실제 판매 가격을 낮출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홀로그램, AR등 복합 미디어 시장에 대한 공략도 지속한다. 홀로그램 기술의 경우 1㎠가 차지하는 데이터 용량은 1GB로 크다.

SK텔레콤은 5세대(5G) 기술을 바탕으로 대용량 콘텐츠인 홀로그램을 비롯 증강현실 등 복합 미디어 플랫폼에 대한 청사진을 지속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2:1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