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향후 두 달에 한반도 운명 걸려…결과 낙관 어렵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3/13 [09:47]

 文 대통령 "향후 두 달에 한반도 운명 걸려…결과 낙관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ㆍ미 정상회담과 관련 “이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느냐 여부에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180312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앞으로 두 달 사이에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이 연이어 개최되면서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다. 우리가 성공해낸다면 세계사적으로 극적인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며 대한민국이 주역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두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이루려는 것은 지금까지 세계가 성공하지 못한 대전환의 길"이라며 "그래서 결과도 낙관하기가 어렵고 과정도 조심스러운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세계는 우리의 역량을 주목하고 있다”며 국론결집을 당부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만이 예측 불가한 외부적 변수들을 이겨내고 우리를 성공으로 이끄는 힘이 될 것”이라며 “부디 여야, 보수와 진보, 이념과 진영을 초월해 성공적 회담이 되도록 국력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국민께 간곡히 부탁,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권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차원에서 결코 놓쳐선 안 될 너무나 중요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20180312 청와대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북ㆍ미 회담이 최고지도자 간에 즉흥적이고 충동적인 결정으로 성사됐다”며 “섣부른 낙관론으로 그르치기보다 조심스러운 상황관리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3 [09: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