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이시티 비리 정점에 MB 있었다”
 
권오성   기사입력  2018/03/13 [09:58]

 “파이시티 비리 정점에 MB 있었다”

 

 

구속 수감된 파이시티 전 대표 “최시중 소개로 MB 만나” 주장

이명박 정부 말기 터진 권력형 비리사건인 이른바 ‘파이시티 게이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신문

이명박 전 대통령


13일 KBS 보도에 따르면 2012년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사건에서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가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소개로 이 전 대통령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시티 사건은 서울 강남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에 복합유통센터를 짓는 개발사업과 관련해 당시 이 전 대표와 브로커 이동율씨가 최 전 위원장, 박영준 전 차관 등 MB정부 핵심 실세에 인허가 청탁과 함께 뇌물을 준 사건이다.

수감 중인 이 전 대표는 KBS 취재진과 만나 “2007년 1월 2월 최 전 위원장의 주선으로 서울역사박물관 길목의 첫번째 한정식 집에서 (이 전 대통령과) 함께 저녁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한테 고맙다는 인사까지 들었다는 게 이 전 대표의 주장이다.

서울신문

- 최시중(81) 전 방송통신위원장

이 전 대표는 최 전 위원장에게 2006년 7월부터 매달 6000만원씩 모두 6억원을 보냈고 최 전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과의 만남을 주선하면서 “잘 지원해주고 있는데 인사라도 시켜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고 이 전 대표는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런 진술을 2012년 검찰에 말하지 않아 윗선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KBS는 보도했다.

이 전 대표는 앞서 2004년 12월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만났고, 이 전 의원의 소개로 최 전 위원장을 만난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런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과 이 전 의원 측은 전면 부인했다고 KBS는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3 [09:5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