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추행 의혹' 전직 검사, 15시간 조사 후 귀가
 
권오성   기사입력  2018/03/13 [10:01]

 '성추행 의혹' 전직 검사, 15시간 조사 후 귀가

 

 

파이낸셜뉴스

 


후배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전 검사 A씨가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9시께 서울동부지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 출석해 조사를 마친 뒤 같은 날 밤 11시50분께 청사를 빠져나갔다. 15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조사단은 피의자 신분인 A씨를 상대로 성추행 의혹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추궁하고 성추행 사건 발생 후 별다른 절차 없이 사직한 경위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검사로 재직 중이던 2015년 회식자리에서 술에 취한 후배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자로 알려진 검사는 2차 피해를 우려해 그에 대한 감찰 내지 조사를 해달라는 의사를 표시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처벌이나 징계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채 사표가 수리됐고 대기업에 취업했다. 조사단은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여러 명이라는 단서를 추가로 확보했다. 앞서 재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A씨 측은 9일 검찰에 연락해 이른 시일 내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3 [10:0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