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제' 中 시진핑 이어 러 푸틴도 20년 '차르' 통치 코앞
 
김종분   기사입력  2018/03/13 [10:35]

 '황제' 中 시진핑 이어 러 푸틴도 20년 '차르' 통치 코앞

 

 

       

18일 대선서 네번째 집권 확실 "현대판 차르의 지배"

투표율 70% 득표 70% 목표…"선거 아니라 재대관식"

핵무기 공개, 크림반도 반환 거부 등 강한 리더 추구

낙후 인프라, 에너지 의존 경제 살릴지가 시험대

중앙일보

지난 1일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국정연설을 언론인들이 듣고 있다. [AP

“가짜(선거)여서 선거라는 용어를 쓰면 안 된다. 재 대관식에 가깝다.”

영국 왕립국제문제연구소 채텀하우스의 제임스 닉시 러시아ㆍ유라시아 책임연구원은 오는 18일(현지시간) 치러질 러시아 대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러시아 당국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70% 투표율에서 70%를 득표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만약 실현되지 못할 것 같으면 수치를 조작하려 들 것"이라고 ABC 방송에 말했다.

러시아 대선에서 푸틴의 연임이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현지 여론조사기관인 브치옴의 이달 초 조사 결과 푸틴 대통령은 지지율 69%를 기록했다. 푸틴 외에 7명이 출마했지만, 누구도 푸틴의 적수가 못 된다. ABC 방송은 “관심을 끌기 위해 색채가 다양한 후보들을 내세웠지만 각본은 이미 쓰여 있고 무대에서 마지막 연기만 남았다”며 “모두가 알듯 ‘황제’ 푸틴이 등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개헌안 통과로 ‘황제’의 장기집권 서막을 알린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 이어 러시아에서도 차르의 등장이 예고되고 있다.

중앙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00년 처음 대통령에 당선된 후 대통령직 세 차례, 총리 한 차례를 역임한 푸틴 대통령이 18일 대선을 계기로 6년간의 임기를 다시 시작할 예정이다. 65세인 푸틴이 임기를 마치면 통치 기간만 20년이 된다. AP통신은 “현대판 차르인 푸틴의 러시아 지배가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강한 러시아’ 건설을 내세워온 푸틴은 이번 대선 TV토론에는 참석하지 않은 대신 지난 1일 국정연설에서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미사일을 공개했다. 이어 미국의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을 뚫을 수 있다며 단검이라는 뜻의 초음속 미사일 ‘킨잘’ 시험발사 성공 소식을 대대적으로 알렸다. 러시아 국방부는 서유럽을 겨냥한 중거리탄도미사일 ‘아방가르드'도 대기권에서 초음속으로 비행해 요격이 불가능하다며 양산에 나섰다.

중앙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2014년 우크라이나로부터 흑해의 전략적 요충지인 크림반도를 병합한 푸틴은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이 4년 넘게 경제제재를 이어오고 있음에도 반환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최근 지지 언론인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푸틴’에 등장해 “크림반도 병합 문제는 역사적으로 종결됐으며 반환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대선이 실시되는 3월 18일은 크림반도 병합 4주년이기도 하다.

푸틴은 지난 2일 초당파 사회단체 러시아인민전선 주최 미디어포럼에서 ‘할 수 있다면 어떤 역사를 바꾸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소련의 붕괴”라고 답하며 유권자들의 애국심을 자극했다. CNN은 “푸틴은 소련 붕괴와 경제 위기에서 국가를 구해낸 강한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며 “러시아를 국제사회에서 힘 있는 국가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노력이 그에 대한 지지의 원천"이라고 분석했다.

중앙일보

수호이-57 전투기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알아사드 정권을 지원하는 등 중동 사태에도 깊숙이 개입하며 영향력을 확대해왔다. 민간인 피해가 잇따르는 참상 속에 신무기 실험도 서슴지 않았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러시아군이 시리아 내전에서 210종의 각종 무기를 실전 시험했다고 다큐멘터리 푸틴에서 밝혔다. 그는 F-22 랩터 등 미국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의 대항마로 개발 중인 신형 차세대 전투기 수호이(Su)-57의 시리아 파견도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시 주석 등과 함께 ‘원조 스트롱맨’으로 분류되는 푸틴이 장기집권에 돌입하지만 도전 요인은 남아있다. 우선 내부의 반발이다. 군주나 독재 정권이라도 원만한 집권을 위해선 합법성이 필요하다. 대선 투표율이 현저히 낮을 경우 푸틴의 정통성에 금이 갈 전망이다. 부패 혐의를 이유로 출마 길이 막힌 푸틴의 정적 알렉세이 나발리는 이미 이번 대선을 가짜로 규정하고 투표 보이콧 운동을 벌이고 있다.

중앙일보

대선 출마가 좌절된 '푸틴 저격수' 알렉세이 나발리가 모스코바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코노미스트의 아르카디 오스토로브스키 러시아 담당 에디터는 “러시아에서 투표율 숫자는 아무도 믿지 않는다. 과거 크렘린궁은 한 사람이 여러 번 투표하게 하거나 투표함을 채우는 방식으로 투표율을 조작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그러면 소셜미디어에 폭로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큰 시험대는 경제다. 2014년부터 시작된 서방의 경제제재와 함께 국제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2015~2016년 러시아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해외 부채 의존도를 낮춘 끝에 지난해 경제성장률 1.5%를 기록하며 경제가 살아나는 조짐이 보이긴 했지만 세계 평균에는 1%포인트 이상 밑도는 형편이다.

특히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산업 자동화 수준은 낮고 노동력은 부족하며 인프라 낙후 정도도 심각하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진단했다.

중앙일보

러시아 모스크바 시민들이 레닌 동상을 지나 푸틴 대통령의 선거 운동에 참여하러 가고 있다.

 

게다가 석유ㆍ가스 등 에너지 부문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는 러시아 경제의 아킬레스건이다. 루블화 가치가 국제 유가에 따라 요동칠 정도로 취약하기 때문이다. FT는 “핵무기뿐 아니라 교육과 보건 등에 대한 투자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일 비전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푸틴의 장기 1인 통치는 법적으로만 보면 이번이 마지막이다. 현행 러시아 헌법은 세 번 연임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푸틴의 다음 임기에선 정치적 불안정이 가속할 수 있다.

채텀하우스의 닉시 연구원은 “푸틴도 자신이 어떻게 할지는 아직 모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헌법 개정을 시도할 수도 있고 후계를 세워 정치적 영향력 유지를 꾀할 수도 있다. 하지만 임기가 끝나면 그는 71세가 된다. 이코노미스트는 “러시아에 민주주의 시스템이 자리 잡지 않을 경우 다음 통치자는 권력 투쟁 끝에 출현할 것"이라며 “핵무기를 가진 나라에서 분열은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보도했다

중앙일보

선거 유세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3 [10:3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