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유찬 “MB, 수족들 사람대접 안하고 일회용품처럼 쓰고 버렸다”
 
김웅진   기사입력  2018/04/16 [09:42]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비서관이었던 김유찬 씨가 이 전 대통령이 자기 사람들을 홀대했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13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김유찬 씨가 인터뷰를 통해 ‘보좌관들에게 인색했던 건 너무나 잘 알려진 이야기’라며 여러 가지 사례를 들어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지난 1996년께 총선 때 종로구 지구당 사무국장이 사비까지 털어가며 선거 지원활동을 하니 급여를 30만원 정도 올려줄 것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의했는데, 이 전 대통령이 ‘뭐하는 일 있다고 올려주냐’며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쓰지만 자신을 돕는 보좌진은 노예처럼 부리며 사람대접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7년간 운전을 해주던 개인기사가 전세금이 올라 급한 김에 이 전 대통령에게 2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자, 다음날부터 그만 나오라고 했다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 일화는 이 전 대통령의 책 ‘이명박 리포트’에도 나온 유명한 일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해 “결코 한번 쓴 인물을 거두지 않는 사람”이라며 “마치 일회용품처럼 쓰고 쉽게 버렸다”고 강하게 말했다. 

또한 “이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사람들은 대부분 불행해졌다”며 “요즘도 이 전 대통령 주변에 어슬렁거리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 신기하다”고 덧붙였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4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