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8개 제지업체, 적체 폐지 2만7000톤 긴급 매수
 
김웅진   기사입력  2018/04/16 [09:45]

아시아투데이 조상은 기자(세종)=환경부는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지업계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일까지 수도권 일대 등에 적체된 폐지물량 2만7000톤 이상을 긴급 매수한다는 내용의 ‘국산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하는 제지업체는 고려제지, 신대양제지, 신풍제지, 아세아제지, 아진피앤피, 태림페이퍼, 한국수출포장, 한솔제지 8개 업체다. 

이들 제지업체는 폐지 물량을 추가로 선매입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환경부와 합의고, 협약서 체결에 참여하지 않는 업체들도 사업 참여를 검토 중이다. 

폐지매입 협약서는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참여 제지업체 3자간에 체결된다. 국산폐지 공급과잉 해소 및 재활용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등을 위한 협력방안을 담고 있다. 

참여 제지업체는 폐지 압축업계의 재고 적체를 줄이고 폐지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최소 2만7000톤 이상 국산폐지(폐골판지)를 선매입하고, 추가 폐지물량 선매입에도 나설 계획이다. 

단 업체별 매입 물량은 폐골판지 사용규모, 기업 여건 등을 고려하여 자율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참여 제지업체가 선매입한 최대 3개월 국산 폐지의 보관장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보관장소로는 환경공단이 운영하는 압수물 보관창고, 농촌폐비닐사업소 등이 활용된다. 

참여 제지업체는 폐지 물량을 선매입한 이후에도 국산폐지의 공급과잉이 해소될 때까지 품질 확보 등을 위한 필수 물량을 제외한 폐지의 수입을 자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최소 2만7000톤 이상의 폐지가 선매입되면 국내 물량적체 해소 시점이 앞당겨져 가격 정상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kg당 130원이었던 압축업체 매입가 기준 폐골판지 가격은 올해 3월 현재 90원으로 떨어졌다. 

홍정기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긴급조치 후에도 제지업계 및 폐지업계와 지속적으로 논의해 재활용 시장 안정화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4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