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식 블랙홀…개헌도 추경도 모두 삼켰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4/16 [09:46]

與, 선관위 질의 등 감싸기 급급

한국당, 검증책임 청와대로 화살

민평당, 입법부 재갈물리기 반발

야권 전방위 공세에 국회 올스톱
 

청와대와 여당이 연일 강조하고 있는 개헌과 추경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발목 잡혔다. 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여권의 방어에, 전선을 청와대로 넓히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의 공세는 점점 거세지고 있다. 한국당은 민주당을 넘어 청와대와 인사검증을 지휘한 조국 민정수석도 겨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선관위에 김 원장 관련 의혹 적법성을 묻는 질의지를 보낸 것과 관련 “청와대가 검증해서 청와대가 임명해놓고 이제와서 그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 하는것인지 청와대의 무책임하고 비열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임명은 대통령이 하고 인사검증은 조국이 했다”며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기보다는 국회를 사찰하고 헌법기관 선관위에게 책임 떠넘겨서 도대체 뭘 어떻게 한다는 거냐”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10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 고발한데 이어 12일에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나 업무상 횡령 등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에 대한 진상 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13일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김 원장 사퇴여론에 청와대는 뜬금없이 선관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질의를 꺼내 들고 국민을 상대로 어깃장을 놓는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제 와서 선관위에 문의하는 자체가 인사검증이 제대로 안 됐다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국회의원 전체의 도덕성을 들먹이며 입법부에 재갈을 물리려는데 참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정부 여당은 김 원장 감싸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연일 김 원장을 공격하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에 대해 “김성태 원내대표의 역할은 최전방 공격수가 아니다”라며 “개헌·추경 등 눈앞에 놓인 국가적 대사를 풀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도 옹호에 나섰다. 박영선·우상호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금감원장으로서의 능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사퇴요구는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정치평론가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국민여론이 악화된 가운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김기식 문제를 계속 끌고 갈 필요가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도덕성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인데, 불구하고 도덕성 논란이 되는 부분을 감싸는 건 장기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4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