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기평 "삼성증권 유령주식 손실액 최소 487억원"
 
김동수   기사입력  2018/04/16 [09:48]

삼성증권[016360]의 '유령주식' 사태에 따른 손실액이 최소 487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추산이 나왔다. 

15일 한국기업평가(한기평)는 '삼성증권의 배당사고 관련 영향 및 모니터링 요인' 보고서에서 삼성증권이 이번 사태로 치르는 손실액 규모를 최소 487억3천만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배당사고 당일 매도한 투자자에 대한 배상 327억원, 일부 직원이 매도한 주식 501만주를 장내 매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 손실 160억원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한기평은 삼성증권이 '유령주식'을 매도한 일부 직원에게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일부 손실액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기평은 "삼성증권의 연간 이익창출 규모와 자본 완충력을 감안하면 감내 가능한 수준이지만, 사고 당일 이후 주식을 매도하거나 주식을 매도하지 않은 주주에 대해서도 주가 하락분에 대한 배상 등으로 추가 비용 부담이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삼성증권의 평판 및 신뢰도 저하, 금융당국의 제재 등은 사업기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이스신용평가도 지난 12일 금융감독당국의 징계수위, 평판 하락, 소송 리스크로 인한 실적 저하 가능성을 중심으로 배당사고의 파급 효과를 면밀히 파악해 신용등급이나 등급 전망에 반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4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