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닐로, 차트 성적 무색한 논란의 연속…결국 법적대응
 
김종분   기사입력  2018/04/16 [09:51]
스타투데이



싱어송라이터 닐로가 해명에도 불구, 음원 사재기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급기야 소속사 리메즈 측은 악성 루머에 대한 강경 대응 카드를 꺼내 들었다. 

닐로는 지난해 10월 발매한 곡 '지나오다'가 멜론 등 다수 음원차트에서 역주행하면서 일약 이슈의 중심에 섰다. 하지만 '지나오다'를 청취한 음원사이트 이용자 행태를 분석한 그래프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점 등으로 인해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 리메즈 측은 12일 “사재기는 절대 아니다. 소속사(리메즈엔터테인먼트)가 기획사의 역할뿐 아니라 SNS 마케팅과 바이럴 마케팅을 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한 노하우가 있어 가능했던 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리메즈는 "깊은 고민 끝에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회사의 명예훼손을 막고자 강력한 법적대응을 결심했다"며 악성 댓글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리메즈는 15일 "앞서 음원 사이트들에서도 사재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리메즈는 이번 사재기 의혹에 대해 관련 기관에서 정확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한다. 아울러 리메즈는 관련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한 적이 없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부 네티즌이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고 있다. 해당 내용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또한 리메즈 측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며 "이와 관련해 전문 로펌의 자문을 받았으며, 월요일(16일) 오전 중으로 관련 내용을 수사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조작된 증거로 리메즈와 소속 아티스트, 그리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신 팬분들을 우롱한 행위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리메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리메즈입니다. 

최근 닐로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악성루머에 대하여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12일 SNS, 커뮤니티 등에서 제기된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앞서 음원 사이트들에서도 사재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번 사재기 의혹에 대해 관련 기관에서 정확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아울러 리메즈는 관련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입니다. 

단언코 리메즈는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일부 네티즌이 사실이 아닌 내용을 유포하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건의 본질과 관련 없는 소속 뮤지션에 대한 인신공격과 일부 음원 사이트에 ‘허위계정생성’, ‘사재기했다는 댓글’, ‘이미지 조작’ 등을 통한 비방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깊은 고민 끝에 아티스트를 보호하고 회사의 명예훼손을 막고자 강력한 법적대응을 결심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문 로펌의 자문을 받았으며, 월요일(16일) 오전 중으로 관련 내용을 수사기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조작된 증거로 리메즈와 소속 아티스트, 그리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신 팬분들을 우롱한 행위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리메즈는 뮤지션과 사람들을 변화된 매체를 통해서 직접 연결하는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입니다. 저희는 모바일로 많은 음악을 접하는 시대적 흐름에서 SNS를 대중과 뮤지션의 소통의 창구로 사용하고 있고, 뮤지션의 음악을 홍보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조명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습니다. 

리메즈는 이 과정에서 어떠한 불법적인 일을 저지르지 않았고, SNS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광고 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앞서 오해를 불러일으킨 ‘노하우’라는 표현은 공식적인 방법 안에서의 세부적인 홍보 방식(대중에게 관심을 받을 만한 영상 콘텐츠 기획, 타깃의 설정)에 관한 것입니다. 

리메즈는 소속된 아티스트를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홍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현재 의혹이 불거진 음원 차트 그래프의 경우 인위적인 조작이 없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대중들이 공감하고, 공유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면 진입장벽 없이 누구나 자신의 음악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리메즈는 앞으로 쉽게 알려질 수 없는 뮤지션들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5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