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국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베 총리, 사학스캔들에 여성지지율 30%미만 추락
 
권오성   기사입력  2018/04/16 [09:55]

아시아투데이 김예진 기자 = 사학스캔들이 불거진 아베 신조 일본 내각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다. 여성지지율은 30%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14~1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7.0%로 나타났다. 

지지율은 지난달 31일~지난 1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에는 42.4%였다.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5%에서 52.6%로 5.1%포인트 높아지며 과반을 넘어섰다. 

이 통신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월에는 50.8%로 높은 수준이었지만, 사학스캔들이 부각된 뒤인 3월 3~4일 48.1%, 같은 달 17~18일 38.7% 등으로 급락했다. 이후 3월 31일~4월 1일 조사 때는 소폭 상승했지만, 의혹이 해명되지 않자 이번 여론조사에서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여성 응답자를 대상으로 할 경우 29.1%까지 떨어졌다. 지난 2012년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여성을 대상으로 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3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계에서 내각 지지율 20%대 이하는 사퇴할 수준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지지율 하락에는 두 사학스캔들 중 가케학원 스캔들이 직격탄이 됐다. 

가케학원 스캔들은 아베 총리가 친구가 이사장인 가케학원이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받는데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이 스캔들은 한동안 잠잠했지만, 지난 10일 문제의 수의학부가 설치되는 지역인 에히메현 관계자가 총리 비서관과 만나 ‘총리 안건’이라는 이름으로 수의학부 신설 관련 논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다시 불이 붙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 하락은 오는 9월 예정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재연임하려는 아베 총리의 야욕에 적신호를 줬다.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과반을 확보한 자민당의 총재 선거는 사실상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자리다. 

차기 자민당 총재에 누가 적합한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6.6%는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을 꼽았고 ‘젊은 피’ 고이즈미 신지로가 25.2%로 뒤를 이었다. 

아베 총리는 18.3%로 세 번째에 이름을 올리는 데 그쳤다. 직전 조사(3월31일~4월1일)의 23.1%보다 4.8%포인트나 낮아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5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