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국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스라엘 총리, 이란 겨냥 “시리아처럼 다뤄야”
 
권오성   기사입력  2018/04/16 [09:57]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공습으로 중동에서 전장의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란을 비난하고 나섰다. 

네타냐후 총리는 15일(현지시간) 주간 내각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서방국가들이 이란을 시리아처럼 다룰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예루살렘포스트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또 네타냐후 총리는 회의에서 전날 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시리와 공습에 관해 논의하면서 “나는 메이 총리에게 이번 공격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비전통적 무기에 대한 무관용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정책이 테러국가들과 조직이 핵능력을 획득하지 못하게 막는데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시리아 문제를 둘러싸고 이스라엘과 이란의 갈등이 다시 격화됐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9일 시리아 중부 홈스주(州)의 T-4 공군기지를 공습했다. 이 공격으로 이란군 7명이 숨졌다. 

이후 이란의 고위 관계자는 이스라엘을 향해 “이란은 이 범죄를 좌시하지 않겠다”며 경고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09:5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