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담대 금리 다시 5%대로…더 오를 가능성
 
김동수   기사입력  2018/05/08 [09:16]

시장금리 상승세에 일부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두 달 만에 다시 연 5%를 넘어섰다. 향후 주담대 금리가 추가로 인상될 가능성도 높아 대출자들의 근심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이 8일 적용하는 혼합형 주담대 가이드금리(5년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가 연 3.67∼5.01%를 기록했다. 

주요 시중은행의 주담대 가이드금리의 상단이 5%를 넘은 것은 3월 16일 이후 약 두 달 만에 처음이다. 전주와 비교하면 4bp(1bp=0.01% 포인트), 지난달 16일 주담대 금리 범위인 3.52∼4.86%에 비해 3주 만에 15bp 올랐다. 

다른 주요은행의 주담대 금리도 5%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신한은행이 8일 적용하는 금리는 3.79∼4.90%, KB 국민은행의 경우 3.67∼4.87% 수준이다. 우리은행은 3.75∼4.75%, KEB하나은행의 경우는 3.527∼4.727%였다. 

국민은행은 지난달 23일 가산금리를 1.08%에서 0.93%로 15bp 인하했고 하나은행도 지난달 2일 가산금리를 16bp 내렸지만, 이런 인하분이 대부분 상쇄됐다. 시중은행은 최근 몇 달째 가산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심지어는 인하하기도 했지만 시장금리의 빠른 상승세로 주담대 금리가 치솟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한 데다 미국 경제에 대한 기대감과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맞물리면서 미국 국채금리가 꾸준히 올랐다. 지난달 24일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3%를 돌파하기도 했다. 이는 2014년 1월 이후 4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 결과 주담대 가이드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달 12일 2.590%에서 이달 4일 2.767%로 뛰었다. 나머지 시중은행들의 주담대 금리 상단도 조만간 5%에 도달할 전망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08 [09:1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