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태경 “김경수, 고깃집서 드루킹과 밥도 먹어…이쯤에서 사퇴해야”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15:08]

 

중앙일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6일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를 향해 “이쯤에서 후보를 사퇴하든지 아니면 ‘양파후보’로 전국에 낙인찍혀 끝까지 선거할 것인지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은 김 후보를 한번 소환으로 끝내지 말고 즉각 재소환해 수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드루킹 측에서 새로운 진술이 나오면서 김 후보가 했던 거짓말이 다시 밝혀지고 있다”면서 “김 후보는 처음 드루킹을 5~6번 만났다고 했다가 7번 만났다고 했다. 오늘 확인된 건 적어도 15회 만났다는 것이다. 더구나 고깃집에서 같이 밥도 먹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청탁 과정도 ‘무리한 청탁을 들어줄 수 없다’고 했다가 ‘추천했다’고 했다가 다음에는 ‘센다이 총영사직 제안했다’고 했다”며 “드루킹을 만난 시점도 처음에는 선거 도와주는 여러 사람 중 하나로 대선 선거운동 직전 만난 것처럼 말했는데, 다시 나온 것은 최순실 사건이 발생한 2016년 가을부터 긴밀한 만남을 가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불법선거운동이 명확한 게 (김 후보가) 두 자리를 일본대사관에, 두 자리는 캠프에 약속했다는 것”이라며 “대가를 주기로 하고 도움받은 불법선거운동이다. 이 정도면 김 후보는 이미 후보로서 자격을 상실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후보 측은 이날 김 후보가 드루킹에게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등 내용의 언론보도를 부인한 상태다. 김 후보 측은 성명자료를 통해 “김 후보가 드루킹에게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책임을 묻겠다”며 “단순한 인사 추천을 마치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청탁이라도 한 것처럼 침소봉대해 보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0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