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화협정 이후에도 주한미군 주둔” 68%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15:13]

‘현재수준’ 43.5%·‘규모축소’ 24.5%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이후에도 주한미군이 현재 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 중 4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기관 조원C&I가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43.5%)’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단계적 축소 후 철수해야 한다(26.5%)’, ‘축소해서 주둔해야 한다(24.5%)’, ‘즉시 철수해야 한다’(2.0%), ‘잘 모르겠다’(3.6%) 순으로 나타났다. 주한미군 주둔 찬성 의견은 68%로 ‘철수’ 의견(28.5%) 보다 월등히 많았다.

헤럴드경제


연령대별로는 낮은 연령층에서 ‘현재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에선 ‘현재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52.8%로 집계됐고, ‘축소해서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은 24.5%였다. 이에 비해 50대 응답자 가운데 ‘현재 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은 33.4%, ‘축소해서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은 30.9%였다. 단계적 축소와 즉시 철수 해야 한다는 응답은 29.5%와 2.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또 여성보다는 남성 응답자가 ‘현재수준으로 계속 주둔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남성은 48.4%, 여성은 38.5%가 지금 수준으로 주한미군이 계속 주둔해야 한다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대해 응답 지역별로는 서울이 48.6%로 가장 높았고, 광주·전라가 34.1%로 가장 낮았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가 여론조사기관인 조원C&I에 의뢰해 지난 5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진행한 이번 여론조사는 대한민국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은 2018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해 비례 할당 추출했다. 조사는 설문지를 이용해 유무선 혼용 ARS(무선 80%, 유선20%)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5.4%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1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