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참시' 조사위"세월호 화면 편집 조연출…고의 아닌 실수"
 
권오성   기사입력  2018/05/16 [15:19]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M라운지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조사위원회 조사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조사위원장 조능희, 조사위원 오세범 변호사, 고정주, 전진수, 이종혁, 오동운이 참석했다.

조사위원 오동운은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제작진 모두를 면담 조사했다. 그리고 해당 화면 편집자인 조연출을 찾아냈다. 조연출에 뉴스 영상 사용한 목적을 물어보니까 '이영자 에피소드 몰입도를 높일 방안을 구상했다. 조연출은 FD 통해 전달 받았던 뉴스 화면 중 뉴스 속보 구성을 위해 가장 적합한 자료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해당 조연출은 사용된 세월호 화면 중 최대현 아나운서가 나오는 화면은 편집 과정에서 세월호 관련 뉴스임을 알았지만 배경을 흐림 처리하면 세월호인지 모를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조연출은 '어묵 자막 사용 경위'에 대해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일베'에서 어묵이 세월호 희생자를 지칭하는 용어로 쓰이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1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