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 쇼크'수렁…취업자 증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김웅진   기사입력  2018/05/16 [15:29]

 

4월 취업자 전년 대비 12만3000명 늘어

10년전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에 그쳐

제조업 취업자 증가폭 11개월만에 하락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물렀다. 고용 증가 규모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까지 떨어졌다. 질 좋은 일자리가 많은 제조업 취업자 수는 11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하는 등 고용 시장이 악화일로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2만3000명 증가했다.

중앙일보

4월 고용동향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2월부터 10만명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올 1월 33만4000명에서 2월 10만4000명으로 급감한 뒤, 3월 11만2000명에 이어 지난달 또다시 10만명대에 그쳤다.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대를 유지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당시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 부진 여파로 취업자 증가 폭은 2008년 8월 17만7000명에서 2010년 2월까지 10만명대에 머물거나 더 낮았다. 취업자 증가 수가 줄어든 적도 있었다.

취업자 증가 폭이 줄어든 건 교육 서비스업(-10만6000명), 제조업(-6만8000명), 도매 및 소매업(-6만1000명) 취업자가 전년 동월보다 감소한 영향이 컸다. 특히 제조업은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간 취업자 증가세를 보이다 4월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조선 및 자동차 업종 등의 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풀이된다.

4월 실업률은 4.1%로 전년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 수는 116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는 6000명 줄었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0.7%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0.5%포인트 떨어졌지만 1999년 통계 기준이 변경된 이래로 보면 4월 기준으로 역대 세 번째로 높다. 청년층의 고용보조지표 3(확장실업률)은 4월 23.4%로 1년 전(23.6%)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달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과 같은 수준인 66.6%를 나타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6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던 제조업 취업자가 감소로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기록했다”며 “지난해 4월에 42만명으로 많이 늘어났던 데 따른 기저 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2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