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상화 하루 만에···與 "추경 시급" vs 野 "퍼주기 예산"
 
김웅진   기사입력  2018/05/16 [15:33]

 

민주평화당 “5·18에 추경 처리는 광주에 대한 배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전체회의를 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3조9,000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상정하고 심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여야가 18일 추경 처리를 합의해 일정이 촉박한 상황에서,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추경을 야당이 ‘선심성 퍼주기’라고 반발하고 나서 진통이 예상된다.

추경안 상정 전 의사진행 발언에서부터 여야는 신경전을 펼쳤다. 한국당 예결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작년 추경과 본예산 심사할 때 공무원 증원이 큰 쟁점이었는데 이번 추경에서 국가가 월급을 주는 제2 공무원 증원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예산이 6,400억 원 정도 들어와 있다”며 “일자리 창출과 직접 관련이 없는 교육 등 퍼주기 예산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예결위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 고용위기 지역에서 매우 갈급해 하는 예산”이라며 “늦었지만 여야가 심의해서 원만히 의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인사말에서 “추경안은 고용위기에 처한 청년과 구조조정으로 고통받는 지역주민을 돕기 위한 응급 추경”이라고 거들었다.

한편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이 발생한 18일에 본회의를 열어 추경을 처리하기로 한 방침에 반발했다. 평화당 김종회 의원은 “18일 추경 처리는 국회를 모욕하는 처사이며 광주를 배신하는 짓”이라고 했고, 당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짧은 심사 기간이 거론하며 “예산 심의권을 보장하지 않는 시간을 정한 것은 해외토픽감”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예결위는 바른미래당과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간사로 각각 김관영 의원과 황주홍 의원을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3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