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연이 빚은 '한반도 지형' 녹음 뒤덮여 장관
 
김종분   기사입력  2018/05/16 [15:47]

 충북 영동군 황간면 원촌리 한반도 지형이 녹음으로 뒤덮여 싱그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연합뉴스



16일 영동군에 따르면 금강지류인 초강천(한천)이 볼록하게 솟은 산림지대를 감싸 안고 굽이쳐 흐르는 이곳은 월류봉(해발 400m) 정상에 올라 내려다볼 때 가장 아름답다.

주변에는 '한천 8경'으로 불리는 월류봉, 냉천정, 사군봉, 화헌악, 법존암, 산양벽, 청학굴, 용연대 등 볼거리도 풍부해 관광객에게 인기다.

최근 녹음이 짙어지면서 선명해진 '한반도의 모습'을 앵글에 담으려는 사진작가들의 발길도 줄을 잇는다.

TV 예능 프로그램에도 여러 차례 소개돼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영동군 장관영 홍보팀장은 "월류봉은 경부고속도로 황간나들목에서 승용차로 5분 정도면 갈 수 있는 곳"이라며 "접근성이 좋으면서도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자랑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6 [15: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