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중', 대형 투자사 독점 영화판을 흔들다..'극장 확대개봉'
 
김종분   기사입력  2018/05/17 [11:30]

 

OSEN


  영화 ‘마중 : 커피숍 난동 수다 사건’(이하 ‘마중’)이 대형 투자사가 독과점 하는 영화시장에서 작지만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독립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예매 오픈 당일 90% 예매되고 다음날 바로 매진이 한 것. 제작사 측도 이를 알고 뒤늦게 스태프 및 관계자 자리를 확보하려 했으나, 자리를 못 얻는 웃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마중’은 토크 버라이어티 장르로서 그 신선함으로 이미 영화제에서 평단의 눈길을 먼저 끌었다. 일곱 남자들의 수다로 스토리가 전개되는 개성이 돋보이는 이 영화는 전북독립영화제에서 주연 일곱 배우 전원이 배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던 바다.

전북독립영화제 심사위원 오멸 감독은 "겉으로 아닌 척하지만 속으로 깊은 슬픔에 빠진 열넷 눈동자에서 한편의 안무를 보는 듯 하다"러며 일곱 배우들의 눈빛에 찬사를 쏟아냈다.

영화는 ‘바쁜가. 그러면 땡땡이 치고 친구를 만나라’란 카피에서 알 수 있듯 친구에 대한 이야기이면서 대한민국의 삼십대 남자들의 고민을 이야기한다. 직장, 사랑, 결혼, 육아, 섹스 등의 진솔하고 쫄깃한 수다가 관객들에게 듣는 재미를 선사며 때론 큰 폭소를 터뜨리게 만든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또 하나의 반전이라면 반전은 메가폰을 잡은 감독이 여성이라는 점이다. 여성의 시점에서 바라본 ‘남자 이야기’는 영화가 색다를 수밖에 없음을 잘 보여준다. 임혜영 감독은 단편 ‘37m/s', '삼겹살’ 등으로 전주국제영화제,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등 다수의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고 대상 및 감독상 등 수차례 수상을 한 영화계의 기대주이다.

관계자는 "'마중'은 관객들의 기운에 힘입어 유쾌한 행진을 벌이고 있다. 극장 개봉이 점점 확대되고 있으니 더욱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7 [11:3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