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美, 세기의 담판 D-1] ‘세기의 담판’이 미중 무역전쟁 향방 결정한다
 
남현숙   기사입력  2018/06/12 [10:46]

 

CNBC, 북미회담 중요성 분석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세기의 담판’ 북미정상회담의 성패가 향후 미ㆍ중 무역갈등을 심화시킬지 여부를 결정짓는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CNBC는 최근 주춤했던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갈등이 북미회담의 성과가 미진할 경우 다시 도마위에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입김을 작용하는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회담 결과가 실망스러울 경우 이 같은 흐름이 완전히 반대로 흘러갈 수도 있다는 해석에서다.

크레셋웰스어드바이저스의 잭 애블린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회담을 고려해 중국에 공격적인 관세를 부과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북미회담 결과가 실망스럽게 나올 경우 미국과 중국의 관세 전쟁이 또 다시 부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은 미국이 활용해야 할 ’중요한 자원‘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중국 입장에서는 북한을 앞세운다면, 그 어떤 것보다도 강력한 무역협상 카드를 갖게 되는 셈이라고 해석했다.

애블린 CIO는 “(개인적으로) 양국간 무역전쟁 가능성을 30~40%로 본다. 그러나 일반적인 투자자들은 확률을 10% 정도로 낮게 보고 있다”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미정상회담은 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겠으나 결과의 성패여부에 따라 증시가 크게 요동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인의 비전과 조직의 비전을 찾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교육.상담.강의 .코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2 [10:4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