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김정은, 합의문 서명…"역사적 시작"(상보)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15:06]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오후 1시40분(한국시간 2시40분)께 서명식장에 나타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매우 중요한 문서에 서명하게 될 것"이라며 "포괄적인 문서이고 좋은 훌륭한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의문에 양측 다 만족하고 있다"며 "한반도는 과거와 크게 다른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특별한 관계가 오늘 시작됐다"며 "오늘 만남은 그 누가 기대, 예측했던 것보다 좋은 만남과 좋은 결과로 이뤄질 것"이라며 "많은 진척이 있을 것이고 이렇게 만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역시 "우린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시작을 하게 된다"면서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CNN은 이날 양국 정상이 서명하는 합의문에는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 등이 포함된다고 미국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이 관리는 구체적인 합의문 내용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이상으로 앞서나가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명장에는 인공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1939년 대법원에서 만든 책상이 설치됐다. 양국 정상이 앉은 책상은 이번 회담을 위해 미 대사관에서 대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16분 께(한국시간 오전 10시16분)부터 38분 간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이어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회담을 종료했다. 두 정상의 '담판'은 약 140분간 가량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다. 기자회견에 김 위원장이 참여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시간 후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며 "그동안 발표문이 배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2 [15:0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