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시민X전원책 `배철수의 선거캠프`, MBC개표방송 살렸다
 
노종관   기사입력  2018/06/14 [10:19]

 

스타투데이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선택2018’의 ‘배철수의 선거캠프’가 날카로운 분석은 물론 각종 어록을 탄생시켰다.

유시민 작가는 “야당이 이길 확률은 낮다. 인물의 힘만 가지고는 현직 야당 소속 후보자라도 힘든 상황이다.”라며 전망했다. 전원책 변호사 또한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야당이 전멸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전원책 변호사는 “여당과 야당의 격차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클 것 같다. 이번 선거는 각 후보의 승리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승리라고 본다”고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하기도 했다.

유시민 작가는 “지금 보수는 ‘초저녁’의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지금 패배하더라도 언젠가는 유권자들이 표를 던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야 하는데 현재는 그렇지 못하다”고 향후 전망을 더한 의견을 내놨다.

시사 토론계의 독설가로 꼽히는 전원책 변호사의 어록도 화제였다. 그는 “생방송이니깐 말한다. 지금 보수가 눈물겹다. 살려달라”라고 읍소하는가 하면, 야당의 상황을 “목 졸리게 한판 패 당한 상황”이라고 표현하기도.

한편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선택2018’은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출구 조사 결과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또 배철수x유시민x전원책의 토크로 선거를 재미있게 풀어낸 ‘배철수의 선거캠프’와 정확한 분석과 예측으로 알고리즘 특허까지 받은 당선예측 시스템 ‘적중2018’ 등을 통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4 [10:1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