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막말, 무능…보수원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말한 ‘한국당 7죄’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6/20 [08:28]

 “새 인물 못키우고 권력사유화 침묵

계파 이익 몰두에 여당과는 못싸워

무반성·무책임·무희망…막말 일삼아”



한겨레

김형오 전 국회의장.

 

“없어 보이는 보수, 막말 보수, 무능한 보수로 전락한 보수야당에 과연 미래가 있을지 의문이다.” 
한나라당(옛 자유한국당) 출신 김형오 국회의장이 19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선거 전부터 민의는 이미 ‘콜드게임’을 선언했다”며 거침없는 쓴소리를 토해냈다.

김 전 국회의장은 이날 ‘남덕우기념사업회’(회장 김광두)가 주관한 ‘대한민국의 보수: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 살릴 것인가?’ 세미나의 발제자로 나서, 자유한국당이 “전국정당은커녕 전통적인 텃밭마저 뿌리째 흔들리며 지역정당으로 전락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그는 이번 선거 결과가 “보수야당의 자승자박”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죄목을 7가지로 정리했다. △새로운 인물을 키우지 못한 죄 △권력의 사유화에 침묵한 죄 △계파이익 챙기느라 국민 전체 이익을 돌보지 않은 죄 △집권여당에 제대로 싸우지도 대응하지도 대안 제시도 못한 죄 △막말과 품격 없는 행동으로 국민을 짜증나게 한 죄 △반성하지 않고 누구도 책임지지 않은 죄 △희망과 비전을 등한시한 죄 등으로 민심의 심판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김 전 의장은 보수가 전통적으로 우위를 점해온 안보·국민안전 등의 의제에서 자유한국당이 “무능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토록 강조한 안보를 위해 한국 보수정권은 무엇을 했나”라고 되물으며 “만성화된 방산비리, 중복투자로 인한 혈세 낭비, 군대 인권·복지에 대한 무관심, 병역의무 회피 등 표리부동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또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켰다고 높은 점수를 줄 국민도 드물 것”이라며 “세월호 침몰에 쩔쩔매다가 정권 위기를 맞고 강화해야 할 해경을 오히려 해체하는 일이 보수정권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기득권 포기를 요구했다. 중진들을 향해선 “깨끗이 던져라. 그것이 정치를 살리고 쓰러져가는 당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책임을 요구했다. 또 초·재선 의원에게는 “더 이상 주변 눈치 볼 것이 아니라 당 개혁을 위해 어떻게 몸을 던질 것인가를 고민하고 몸소 실천하라”고 주문했다. 또 “국민으로부터 참담한 심판을 받은 야당이 진정 새롭게 태어나려면 국민의 혈세인 국고보조금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썩은 물에 새 물고기를 집어넣은들 물고기가 온전히 살기 힘들다”며 헌법 개정 및 국회·정당의 운영행태 등이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무릎 꿇고 사죄한 것에 대해 “아직도 카메라 의식하는 것”이라고 꼬집으며, “뒤늦게라도 치열하게 고민해야 그게 국민에 대한 사죄”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20 [08:2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