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 끗 리빙]찐 옥수수 알갱이, 쉽고 예쁘게 떼내는 방법
 
나순희   기사입력  2018/06/22 [08:30]

여름철 간식으로 즐겨 먹는 찐 옥수수는 먹다 남기면 쉽게 상한다. 이땐 버리지 말고 알갱이만 분리해 냉동 보관하면 옥수수밥, 옥수수 버터구이 등의 요리로 활용해 남김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알갱이를 알알이 예쁘게 까는 게 쉽진 않지만, 포크 하나만 있으면 걱정 끝. 찐 옥수수 1개의 알갱이를 분리하는데 1분이 채 안 걸린다. 

중앙일보

여름 간식의 대명사 찐 옥수수. 알갱이를 알알이 분리해 냉동 보관해두면 여러 모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준비물은 단 하나, 포크 하나만 있으면 알갱이 모양 그대로 예쁘고 쉽게 옥수수를 떼어낼 수 있다. 

중앙일보

옥수수 알갱이 까기에 가장 효과적인 도구는 포크!



포크는 날이 가늘고 길수록 좋다. 날이 넓적하거나 작은 과일용 포크보다는 식사용 포크를 이용하면 더 빠르고 쉽게 옥수수 알갱이를 떼낼 수 있다. 

중앙일보

포크 모양에 따라 한 번에 깔 수 있는 옥수수 알갱이 숫자가 달라진다.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옥수수 알갱이 아래쪽에 포크를 깊숙이 집어넣는다. 포크 날이 다 들어갔으면, 날 끝을 옥수수속(속대)에 고정한 채로 손잡이를 위로 들어 올린다. 알갱이를 위로 뜯어낸다고 생각하면 쉽다. 그러면 포크 위에 있던 알갱이가 그대로 ‘우두둑’ 떨어져 나온다. 

옥수수 잎이 붙은 쪽부터 시작하면 옥수수 속과 알갱이가 붙은 부분이 잘 보여서 작업이 훨씬 쉬워진다. 옥수수를 반으로 잘라 자른 단면부터 시작해도 좋다. 

중앙일보

잎이 달려있는 끝부분부터 시작. 옥수수 알갱이 아래 쪽에 포크를 집어 넣는다.

 

중앙일보

포크 손잡이를 위로 들어올린다. 옥수수 알갱이가 우두득 뜯어져 나왔다.

 

중앙일보

옆에서 보면 이런 모양이다.

 



손으로 옥수수 알갱이를 깔 때와 비교하면 정확도는 물론 속도도 정말 빠르다. 손으로 깔 때는 한 줄씩 떼어내게 되는데, 포크를 사용하면 한 번에 3~4줄 이상 떼어낼 수 있는 데다 알갱이 모양도 뭉개짐 없이 예쁘게 유지할 수 있다. 

중앙일보

손으로 옥수수 알갱이를 떼어낼 때와 비교하면 정말 빠르고 쉽다.

 

중앙일보

작업을 시작한지 2분도 안 되서 커다란 옥수수 2개의 알갱이를 깔끔하게 떼어냈다.

 



떼어낸 알갱이는 지퍼백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한다. 먹을 땐 상온에 10~20분 정도 내놔 살짝 녹였다가 프라이팬에 버터를 넣고 볶거나, 솥에 쌀과 함께 넣고 옥수수밥을 만들어 먹어도 맛있다. 

중앙일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22 [08:3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