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11년 만에 '여의도 시대' 마감···오늘 영등포로 당사 이전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11 [08:53]

 

2007년부터 이어진 여의도 시대 마감

서울경제


자유한국당이 11일 11년간의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 영등포로 당사를 옮긴다.  
한국당의 새 당사는 영등포구 영등포동 우성빌딩으로 2개 층만 임대했고, 당 사무기능의 많은 부분은 국회 본관으로 이전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현판식을 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2007년 한나라당 시절부터 국회의사당 앞 여의도 한양빌딩을 당사로 사용해왔다. 이곳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20대 총선 패배와 박 전 대통령 탄핵, 분당 등을 거치면서 국회 의석수가 감소해 재정적 어려움에 부딪혔다. 여기에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하면서 당 쇄신을 위해 중앙당 슬림화와 당사 이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1 [08:5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