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열애설 부인' 하연수, 최근 일상 보니…'사랑스러운 미모 여전해'
 
김종분   기사입력  2018/07/11 [09:15]

 하연수가 열애설로 화제인 가운데 그의 일상 또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상으로 복귀. 117일간 감사했습니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 안에서 카메라를 응시하는 하연수가 담겼다.

그의 작은 얼굴과 사랑스러운 동안 외모가 눈길을 끈다.

톱스타뉴스

하연수 / 하연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 진짜 귀여워요", "언니 너무 예뻐요", "대박 아름답다..완전 여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하연수는 지난 6월 종영한 드라마 '리치맨'에 출연해 열연을 펼친 바 있다.

한편, 1990년생인 하연수의 나이는 올해 29세다.

앞서 하연수 측은 연상의 사업가와 열애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열애설을 일축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1 [09:1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