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李총리, 내각 향해 "최근 일어난 '여성 운동' 함께 생각"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12 [09:48]
▲     © 국민정책평가신문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내각을 향해 "최근의 여성운동을 함께 생각하는 시간을 조금 넉넉히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오늘 토의가 이 문제에 대한 정부 이해를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총리는 "먼저 공공 건설공사 견실시공과 안전강화 방안을 신속하게 심의한 뒤 민간전문가 두 분을 모시고 (여성운동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장관들이 이것저것 묻는 식으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근 '홍대 몰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성(性)차별 편파 수사를 비판하는 여성들의 대규모 집회가 혜화역에서 총 3차례 열렸다. 지난 7일 열린 3차 시위에는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방문하기도 했다.

한편 현안조정회의는 통상 세종에서 열리지만 이날에는 서울에서 열렸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해외 출장 중이셔서 제가 서울을 떠날 수 없기 때문에 오늘 회의는 서울에서 연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2 [09:4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