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올 첫 열대야 아침최저 25.6도…전국 ‘폭염특보’에 불쾌지수 高高 ~
 
권오성   기사입력  2018/07/12 [09:58]

 

헤럴드경제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의 밤 기온이 27도를 웃돈 11일 밤 21시께 청계천에서 사람들이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에 올해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부산과 광주, 대전 등에서도 찜통더위가 나타났다.

기상청은 12일 한반도 남쪽에 덥고 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열대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오늘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25.6도를 낮 최고 기온은 32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폭염특보도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부산과 울산, 대구 등 영남지방과 광주와 대전, 세종 등 충청과 호남 지역도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대구와 광주의 낮 최고 기온은 35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동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도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습도가 높아지면서 체감더위와 함께

불쾌지수도 ‘매우 높음’단계까지 치솟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이렇다 할 비소식이 없는 가운데 올해 들어 가장 긴 폭염이 예상된다며 노약자들의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2 [09:5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