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C녹십자헬스케어,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2개월만에 1만명 돌파
 
곽송자   기사입력  2018/07/12 [10:01]

 

파이낸셜뉴스


건강관리 전문기업 GC녹십자헬스케어는 임산부만을 위한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가 출시 2개월만에 이용고객 1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현대해상화재보험 '굿앤굿 어린이 종합보험'에 가입한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기 위해 개발됐다.

이 서비스는 현대해상 굿앤굿 어린이 종합보험 가입자에게 무료로 지급하는 스마트체중계와 전용 앱을 이용해 체중을 자동으로 기록하는 기능과 건강한 체중 관리를 제공하는 건강관리 서비스다.

스마트체중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측정된 체중의 적정성을 주단위로 평가하고, 건강한 임산부 체중관리 방법을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임산부만을 위한 맞춤 체중관리 서비스로는 국내 최초다.

임산부의 체중관리는 일반인의 다이어트와 달리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 임신 중 적정 체중만 잘 유지해도 저체중아 출산 및 임신성 당뇨 발병, 과체중아 출산, 제왕절계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체중뿐만 아니라 혈압, 혈당, 영양 및 활동량까지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간호사 및 영양사, 건강운동관리사, 심리상담사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임산부에게 꼭 맞는 1대 1 맞춤형 건강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출산 후 고민거리인 산후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산후 체중관리도 제공하고 있다.

현대해상 가입자인 윤지영씨(34)는 "임신초기 체중이 10kg 이상 급증했지만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를 통해 임신 주수에 맞는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GC녹십자헬스케어는 현대해상 보험가입 고객을 위해 IoT체온계를 통한 영유아 발열관리, 빅데이터 기반의 유행성 감염질환 예방 서비스 등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개발해 보험 상품에 접목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2 [10:0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