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BMW 하루새 두 대나 불타···'리콜' 믿을 수 있나
 
김웅진   기사입력  2018/08/10 [06:57]

 

서울경제



주행 중 화재로 문제가 불거진 BMW가 자발적 리콜을 하고 있지만,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운전자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9일 오전 7시 50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는 차량 앞 보닛 쪽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인근 졸음쉼터에 차를 세우고 대피해 부상을 입지는 않았으며, 불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꺼졌지만 차체는 전소됐다.

지난달 27일 BMW는 리콜 계획을 발표하면서 730Ld 차량을 포함하되 제작일자를 2012년 7월 2일부터 2015년 1월 28일(1천10대)로 한정했다. 하지만 이날 화재가 발생한 차량은 2011년식으로 리콜 대상에서 제외된다.

화재 차량을 확인한 국토교통부는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계통에서 화재가 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며 “사고차량의 흡기다기관에 천공이 없고 내시경 결과에서도 이물질의 침착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다른 화재 피해 차량과 다른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가솔린 차량도 화재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어 이번 화재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다른 원인에 의해 일어난 게 아니냐는 우려도 더해지고 있다.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BMW 745i도 리콜 대상이 아닌 가솔린 차량으로, 이달 들어서만 2대째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에서 불이 났다.

또 남해뿐 아니라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경기도 의왕 제2경인고속도로에서도 리콜 대상 차량인 BMW 320d에서 화재가 일어났다.

이날 화재로 인해 올해 들어 불에 탄 BMW 차량은 36대로 늘어났으며, 이달 들어서만 불에 탄 BMW는 8대가 됐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사고 현장에 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연구원 담당자를 급파해 사고 현장에 대한 직접 조사에 들어갔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이날 발생한 사고의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이라며 “가솔린 차량 등 모든 사고에 대해서도 자료를 확보하는 등 원인 규명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10 [06:5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