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국적 난민’ 태국 동굴 소년들·코치, 시민권 받다
 
노종관   기사입력  2018/08/10 [07:08]

 

헤럴드경제


태국 치앙라이의 동굴에 갇혔다가 기적적으로 생환한 13명의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중 무국적 난민으로 밝혀졌던 4명이 마침내 시민권을 얻게 됐다. 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치앙라이 주(州) 매사이 행정 당국은 이날 30명의 국적 신청자에게 태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나눠줬다.

치앙라이 탐루엉 동굴에 갇혔다가 최장 17일 만에 기적적으로 생환하면서 전 세계의 이목을 끈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 유소년 축구팀의 에까뽄 찬따웡(25·왼쪽) 코치와 아둔 삼온(14), 몽꼰 분삐엄(13), 뽄차이 깜루엉(16) 등 3명의 소년도 이날 신분증을 받았다.

올해 25세인 엑까뽄 찬따웡 코치는 태국 내 병원 출생 기록이 확인돼 시민권을 받게 됐고, 10대인 3명의 소년은 이민자를 위한 시민법의 적용을 받았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그동안 이들 중 일부는 인근 미얀마 자치구역에서 부모를 따라 태국에 이민했거나 고산지역 소수민족으로 태국 시민권을 받지 못한 상태였다.

소년들과 코치는 지난 6월 23일 치앙라이 매사이 지구의 탐루엉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가 내려 동굴 내 물길이 차오르면서 고립됐다가 보름만에 기적적으로 구출됐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소년들은 자신들을 구하려다 숨진 전직 태국 네이비실 대원을 추모하는 의미로 사원에 들어가 승려 체험을 한 뒤 최근 학교로 돌아왔다. 엑까뽄 코치는 3개월가량 승려 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양영경 기자/y2k@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10 [07:0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