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차갑고 시원한 음식, ‘그림의 떡’인가요?
 
김종분   기사입력  2018/08/10 [07:27]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운 여름, 제일 먼저 생각나는 먹거리는 시원한 냉면과 아이스크림 등 차갑고 시원한 음식입니다. 하지만 불볕더위에도 이가 시려 찬 음식을 먹기 어렵다며 치주과를 찾는 환자가 많습니다. 찬 음식에 이가 시린 이유는 무엇일까요. 치아가 썩거나 치경부 마모증(잇몸 경계부에 위치한 치아가 깎여 나간 상태)이 아니라면 대부분 치주염 때문에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치주질환은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 치은염은 잇몸(치은)에만 국한돼 염증이 발생한 것이고, 치주염은 치은염이 진행해 치근(치아의 뿌리)을 둘러싼 치주조직, 즉 치조골, 치주인대, 백악질까지 염증이 확산한 것을 의미합니다. 염증의 진행 정도에 따라 치조골의 파괴가 비례적으로 발생합니다.

치주질환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치태는 매우 견고하게 치아 면에 붙어 있어 기계적으로만 제거할 수 있습니다. 치석은 치태가 제거되지 않은 상태로 유지되다가 미네랄과 여러가지 금속이온이 결합해 단단해진 것을 말합니다. 칫솔질만으로는 완벽한 제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스케일링을 적극 활용해야 합니다.

올바른 칫솔질은 치주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입니다. 치석의 축적은 침샘의 위치와 연관이 있기 때문에 아래턱의 앞니 설면 부위를 특히 잘 닦아야 합니다. 또 자는 동안 세균 증식이 활발하기 때문에 잠자리에 들기 전 칫솔질을 철저히 하며, 치실의 사용을 의무화해야 합니다. 만약 치은 퇴축이 심하다면 일반 칫솔만으론 충분한 칫솔질이 되지 않기 때문에 칫솔 사용 후 치간 칫솔 사용을 권장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10 [07:2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