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상회담 실무협의단 판문점으로 출발…일정·의전·경호 등 조율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09/14 [07:57]

     

글자크기
KBS

 


다음 주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남북이 오늘(14일) 오전 판문점에서 고위급 실무협의를 개최합니다.

청와대는 김상균 국정원2차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으로 꾸려진 남측 실무진이 오늘 오전 7시 30분쯤 판문점으로 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1차 남북정상회담 때 실무진이었던 김종천 의전비서관과 신용욱 경호처 차장은 각각 대통령일정 수행, 국회 참석 일정 때문에 이번 협의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남북 양측은 오늘 협의에서 평양 정상회담의 세부일정과 함께 경호와 의전에 관한 논의는 물론 취재진 규모 등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할 예정입니다.

남북이 2백 명 정도로 합의했던 방북단의 구체적인 규모 역시 확정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대표단 규모를 2백 명으로 합의했다고 밝히긴 했지만 정계·재계·문화계 등 분야별 구체적인 방북단 숫자는 아직 발표되지 않고 있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14 [07:5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