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트와 엔터의 결합…진화된 파라다이스시티 떴다
 
김웅진   기사입력  2018/09/14 [08:20]

 

헤럴드경제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기자간담회에서 박병룡 파라다이스세가사미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라다이스시티 2차 시설 21일 오픈

-다양한 문화ㆍ레저ㆍ엔터 시설 확충

-외국인관광객 2000만명 시대 ‘앞장’  

“아트와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아트테인먼트(ART-TAINMENT)로 차별화된 관광 인프라와 한류 콘텐츠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관광 랜드마크로의 입지를 공고히 다지겠습니다.” (박병룡 파라다이스세가사미 대표이사)

“지난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중국 관광객들이 감소했으나 2차 시설 개장으로 480만명 이상의 방문객을 유치해 내년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하겠습니다.” (안창완 파라다이스시티 펀시티 총지배인)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가 오는 21일 부티크 호텔ㆍ스파ㆍ클럽ㆍ플라자ㆍ예술전시공간ㆍ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된 2차 시설을 개장하며 한층 강화된 ‘아트테인먼트’ 경쟁력으로 글로벌 관광시장 공략에 나선다.

박병룡 파라다이스세가사미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2차 시설 개장 간담회에서 “이번 2차 시설은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화한 펀시티(Fun-City)를 지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 1조5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파라다이스시티는 파라다이스그룹과 일본 세가사미홀딩스의 합작법인인 파라다이스세가사미가 추진한 사업이다.

헤럴드경제

파라다이스시티 스파시설인 ‘씨메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4월 파라다이스 호텔&리조트, 파라다이스 카지노, 컨벤션 등 1차 시설이 개장했고 이어 이번에 선보이는 2차 시설은 연면적 11만㎡(약 3만3000평) 규모에 다양한 문화ㆍ레저ㆍ엔터테인먼트 시설로 조성된 사업이다. 이는 ▷럭셔리 부티크 호텔 ‘아트파라디소’ ▷신개념 스파시설 ‘씨메르’ ▷동북아 최대 규모의 클럽 ‘크로마’ ▷예술전시공간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 ▷이벤트형 쇼핑 아케이드 ‘플라자’ ▷신개념 다목적 스튜디오 ‘스튜디오 파라다이스’ ▷가족형 실내 테마파크 ‘원더박스(2019년 상반기 개장)’ 등으로 구성됐다.

헤럴드경제

‘파라다이스 아트 스페이스’는 현대미술과 새로운 트렌드를 만날 수 있는 예술전시공간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트파라디소는 유러피안 감성을 모티브로 한 부티크 호텔로 국내 부티크 호텔 중 최초로 전 객실이 스위트룸으로 구성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8개층에 총 58개로 구성된 객실과 컨템포러리 레스토랑 ‘새라새’, 소수만을 위한 프라이빗 스파, 피트니스 등을 갖추고 있다.

유럽의 광장을 구현한 플라자는 사계절 내내 쇼핑, 외식,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실내형 쇼핑문화공간으로 인천국제공항에서 자기부상열차로 연결되는 파라다이스시티의 허브다. K-푸드, K-뷰티, K-라이프스타일을 대표하는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동북아 최대 규모 클럽 크로마는 EDM, 트랜스, 하우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클러빙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각기 다른 콘셉트의 4개층으로 설계돼 있으며 동시에 3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큰 규모를 자랑한다.

헤럴드경제

파라다이스시티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유럽 스타일의 공간 구성과 여유로운 한국 고유의 찜질방 문화를 접목한 신개념 스파시설인 씨메르, 수도권 최대 규모인 600평의 대형스튜디오와 300평의 중형 스튜디오로 구성된 스튜디오 파라다이스, 시민을 위한 쉼터이자 다양한 문화 예술 활동이 펼쳐질 컬처 파크도 만나볼 수 있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이번 2차 시설 확충을 통해 국내외 관광 수요를 촉진하고 침체된 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앞당기는 데에 큰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창완 총지배인은 “일본 고객들의 반응이 좋고, 대체시장 발굴을 위해 카지노에서 동남아 관광객들에게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있다”며 “호텔은 성수기 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예약이 많아지고 있는데다 2차 시설까지 개장하면 더 많은 대중이 찾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지난해 카지노ㆍ호텔 분야 운영 인력 1700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 800여명을 추가 채용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파라다이스시티 사업을 통해 향후 50년간 78만명의 고용 창출과 3조2500억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국내 관광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14 [08:2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