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출 호조에 경상수지 78개월 연속 흑자행진
 
김웅진   기사입력  2018/10/11 [10:36]

 

뉴스웨이

 


 
글로벌 교역 회복세, 반도체 수출 호조 속에 경상수지 사상 최장 78개월 연속 흑자행진이다. 여행수지 적자는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객이 늘며 여행지급액은 7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8월 경상수지는 84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계속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78개월로 늘었다. 흑자 규모는 전월(87억6000만달러)보다 소폭 줄었다. 상품수지는 112억4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세계 교역 증가세, 석유제품·화학제품 등 주력 품목 단가 상승,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 수출이 532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상품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 상품수입도 9.2% 늘어난 420억3000만달러였다.

서비스수지는 21억1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올해 5월(20억9000만 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를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15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작년 8월(14억1000만달러 적자)보다 확대했다. 여행수지 적자는 올해 1월(21억6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며 여행수입이 14억달러로 올해 4월(14억3000만달러) 이후 최대였지만 여행지급이 29억4000만달러를 기록한 탓이다. 여행지급액 규모는 올해 1월(32억4000만달러)에 이은 역대 2위다. 8월 출국자 수가 252만명으로 역대 2위로 많아지면서다. 다만 해외건설수입이 증가하면서 건설수지는 10억달러 흑자로 2016년 12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72억8000만달러 증가했다.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5억7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가 12억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6억8천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는 채권투자를 중심으로 올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6000만달러 증가를 기록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2억4000만달러 줄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1 [10: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