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정KPMG, 15일 `인도·베트남·멕시코 투자 및 진출 세미나` 개최
 
김웅진   기사입력  2018/10/11 [10:41]

 삼정KPMG가 오는 1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본사에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투자·진출 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새롭게 투자·진출 대상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와 베트남, 멕시코 3개국의 KPMG 파트너들과 현지에 파견돼 있는 삼정KPMG의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서 국가별 투자환경과 법인설립 절차, 세무·회계 관련 이슈 및 유의사항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삼정KPMG 관계자는 "세계 인구규모 2위의 인도의 경우 올해 GDP 성장률이 7.3%로 예상되는 가운데 내수에 기반한 성장으로 수출의존도가 낮아 글로벌 이슈에 상대적으로 덜 민감해 투자 지역으로 주목되고 있다"며 "인도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는 자동차 및 부품제조, 전자·통신, 화학·석유화학, 건설, 금융 등 업종별 전망과 관련 정책, 투자 유의사항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인도 사상 최대 규모의 세제 개혁인 통합간접세(GST) 도입에 따른 주요 효과도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 3월 베트남·캐나다·싱가포르·칠레·호주·일본 등 11개국 간 자유무역협정인 CPTPP가 공식 체결, 베트남에 대한 투자가 더욱 촉진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번 세미나에서는 CPTPP가 베트남 무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도 다뤄질 예정이다. 2018년 기준 일본(43%)에 이어 한국(21%)은 베트남의 최대 투자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세미나에서는 베트남의 업종별 M&A 시장 동향과 전망도 전한다.

또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멕시코 진출 시 NAFTA 2.0을 포함해 FTA를 활용한 원재료 구매와 공장입지, 해외 생산법인의 최적화 및 전후방 산업을 고려한 공급체인(Supply Chain)의 이전 전략 등을 모색해 보고, 기업구조 형태에 따른 법인세, 이윤관리, 세무행정 등의 구체적인 진출 전략도 소개할 예정이다. 멕시코의 경우 지난 9월 30일 기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새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합의했다.

삼정KPMG 측은 "차세대 수출거점과 글로벌 지정학적 요충지로 인도와 베트남, 멕시코가 성장하고 있다"며 "국가별 경제 개발 및 인프라 확충 정책과 함께 풍부한 인적자원, 지리적 이점, 관세 혜택 등 성공 전략 포인트를 잘 활용하여 적극적인 해외 투자?진출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정KPMG는 지난 2011년부터 해외로 진출하는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화(Globalization)를 지원하기 위해 GKP(Global Korea Practice)를 설립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을 현지에 파견하고 있다. 현재 21개국 29개 오피스에서 국내 기업들에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공적인 해외 진출 및 고객의 가치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1 [10:4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