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쿄의 새 부엌’ 도요스시장 개장···13일부터 견학 가능
 
남현숙   기사입력  2018/10/11 [10:58]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의 새 부엌’인 도요스시장이 11일 처음 문을 열었다. 일본 도쿄 고토구 도요스시장은 그동안 도쿄의 먹거리를 책임지던 쓰키지시장이 이전한 곳이다.

1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요스시장에서 이날 새벽 0시부터 수산물과 청과물 거래가 시작됐다. 오전 5시 30분에는 참치 경매가 열렸다. 이날 경매된 참치 가운데 최고가는 아오모리현 민마야산 214㎏ 참치가 차지했다. 총 428만엔(약 4,345만원)으로 ㎏당 2만엔 정도였다. 지난 6일 쓰키지시장에서 열린 마지막 경매에서는 438만5,000엔짜리가 최고가 참치였다.

쓰키지시장은 당초 2년 전 이곳으로 이전할 예정이었지만 당시 취임한 고이케 유리코 도쿄지사가 안전성을 문제 삼아 이날 문을 열게 됐다. 2001년 이전 결정에서 17년이 걸렸다. 도요스시장은 쓰키지시장에서 2㎞ 가량 떨어진 곳에 있다. 시장 부지는 40만7,000㎡로 쓰키지시장의 1.7배 수준이다. 도요스시장 측은 관광객들의 견학은 오는 13일부터 가능하다고 전했다.


개인의 비전과 조직의 비전을 찾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교육.상담.강의 .코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1 [10:5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